교육부 수능확대 목표는 45%..."13개 대학 학종실태조사서 3~4개 대학 특별감사로 전환"

오소혜 박수연 기자l승인2019.10.25 00: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U's Line 유스라인 오소혜 박수연 기자] 교육부의 수능 방어선 30%가 어느 정도로 상향될 지가 25일 대통령 주재 교육관계장관회의에서 판가름 날 전망인 가운데 서울 주요대학중 적지 않은 대학이 거의 40%에 육박해 있어 ‘30%+α’로 확대될 수능 비중 상향폭이 예상보다 적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24일 본지는 서울 주요대학의 분위기를 살폈다. 수능 확대를 대통령이 직접 지시하고 나서면서 직접 타깃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서울 주요대학들은 수능 확대에 다소 긴장하는 분위기이면서도 큰 염려는 하지 않는 상황이었다.

그런 배경에는 서울 주요 15개 대학 2021학년도 학종 비율은 평균 44%이고, 수능 비중도 평균 29.5%로 30%에 근접해 있다는데 있다. 특히, 수능 비중이 10%대인 대학은 고려대가 18.4%로 유일할 뿐, 9개 대학은 모두 30%를 넘겼다. 한국외대는 38.7%, 홍익대38.1%로 무려 40%에 육박해 있다.

이로써 서울 주요대학의 타깃설(說)은 전국 주요 국·공립과 사립대학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지만 지방대 상황은 서울 주요대학들과 상황이 좀 다르다. 지방대의 수능 비중은 2021학년도 기준 16.1%로 매우 낮지만 학종이 중심인 서울과 달리 무시험 전형인 수시 교과전형이 55.7%에 달한다. 교육부도 학생부교과전형 비중이 높거나 학생충원 자체가 쉽지않은 비수도권 대학까지 정시비율 상향을 강제할 필요가 없다는 게 속내다.

또한 급감하는 학령인구를 고려할 때 지방대의 경우 무시험 입학을 두고 굳이 수능을 선택할 자원 자체가 많지 않다. 결국 지방대의 수능비중을 높이려면 수시의 학생 선점 효과를 줄일 수 있는 수시·정시 통합 등과 같은 대대적인 제도개혁이 선행돼야 하는 어려움이 따른다.

교육부는 대통령의 수능확대 주문 속에서도 대입 공정성 강화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교육부는 서울 13개 대학의 학종실태조사에서 고교등급을 매겨 학생 선발에 적용했거나 정성평가에서 역전한 학생의 근거가 뚜렷하지 않은 경우가 적발될 경우 특별감사를 단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3~4곳 대학이 특별감사를 받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 심지어는 교육부 대입 공정성 강화 목적의 대학 학종실태조사가 정시모집 확대를 40% 이상으로 요구하는 물밑접촉 창구로 활용될 가능성 있다는 의구심도 제기되고 있다.

대학가에서는 교육부는 어떤 상황이 됐든 정시를 50%선까지 끌어올릴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예견하고 있다. 대학이 45% 수준까지 정시비율을 올리면 수시에서 이월하는 인원까지 포함해 실질적 정시 비율은 50% 수준에 도달할 수 있기 때문에 교육부의 목표치는 45%라는 이야기다.


오소혜 박수연 기자  news@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소혜 박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난계로 28길 8(남양빌딩) 302호  |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19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