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대총동문회 "김인규 씨 구재단 복귀 신호탄 우려"

KBS노조 "언론부역자가 대학총장 넘 본다는 것은 언감생심" 규탄 오소혜 기자l승인2017.05.24 14: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인규 전 KBS사장

[U's Line 오소혜 기자]경기대 신임총장 후보에 손종국 총장 당시 법인 상임이사를 지낸 인물의 동생이 포함돼 있어 구 재단의 복귀 아니냐는 우려가 대두되고 있다.

24일 경기대 총동문회 한 관계자는 “3명의 총장후보자중에 김인규 전 KBS 사장은 손 총장 당시 법인 상임이사를 지낸 김영규(2005년 작고·재향군인회 사무총장 역임)씨의 친동생으로 경기대 동문들이 우려하는 구 재단 복귀의 신호탄이 아닌 지 우려되는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또한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는 김인규 전 KBS 사장이 경기대 총장에 지원한 것을 두고 전날 성명을 내 "이명박 대통령 정권 때 공영방송 KBS를 정권의 홍보방송으로 전락시킨 인물"이라며 "전국언론노동조합이 지난해 1차로 발표한 언론부역자 10명에 포함된 김 씨가 정의를 배우고 진실을 캐는 대학교의 최고 교육책임자 자리를 넘본다는 것은 '언감생심'"이라고 규탄했다.

한편 이번 경기대 총장 최종후보는 7명 지원자중 3명이 통과했다. 김기흥 현 경기대 총장직무대행, 이백철 경기대 교정보호학과 교수, 김인규 전 KBS 사장 등 3명이다.

앞선 11월에는 공모를 거쳐 4명을 총장 예비 후보자로 선정했지만 총학생회가 총장 선출에 구재단 개입 의혹을 제기하며 후보자들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요구, 소견발표와 면접이 취소됐다.

당시 학생들은 "손종국 전 총장이 교비 횡령 등 혐의로 처벌되고 임시이사체제로 전환되면서 7대 총장부터는 학생, 교수, 직원 등이 총장후보자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최종후보자를 선출해왔지만 이번부터 공모제로 바뀌면서 손 전 총장의 측근 인사들이 신임 총장직에 입후보하는 등 구 재단 개입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학교법인 경기대 이사회는 서류를 통과한 3명을 대상으로 소견발표를 듣고 투표를 거쳐 26일 신임 총장을 결정할 계획이다.

 


오소혜 기자  sohye@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소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난계로 28길 8(남양빌딩) 302호  |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17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