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美대학, 학점불신 ‘대학수학평가시험’으로 씻는다.

200여개 대학 내년 봄 실시 예정…취업시 기업에서 활용 가능 예상 U's Line 김성환 뉴욕 특파원l승인2013.08.27 14: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U's Line 김성환 뉴욕 특파원]미국 대학들이 기업들 사이에서 학점 인플레이션으로 대학 성적에 대한 불신이 팽배해지자 졸업생들의 능력을 객관적으로 판단하는 데 기준이되는 '대학수학평가시험'을 실시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현지시간) 미국 200여개 대학이 내년 봄에 졸업 예정자들을 대상으로 사고와 분석 능력 등을 측정할 수 있는 대학수학평가(Collegiate Learning Assessment) 시험을 치룰 것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전했다.

뉴욕주 로체스터에 있는 리버럴 아츠 칼리지(학부 중심 대학)인 세인트 존 피셔 칼리지의 데이비드 페이트 학장은 “대학수학평가 시험이 졸업생들의 비판적인 사고 능력을 평가하는 데 필요한 객관성과 기준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인 희망에 따라 응시할 수 있는 대학수학평가는 특정 분야의 지식을 평가하지 않고 비판적 사고, 분석적 추론, 서류 해독 및 작성, 작문, 의사 소통 등의 능력을 측정한다.

응시 자격에는 제한이 없다. 4년제 대학 졸업 예정자는 물론 온라인으로 대학 과정을 이수하는 학생들도 시험을 치르고 시험 결과를 취업할 때 사용할 수 있다.

응시 비용은 35 달러지만 대부분의 대학이 이를 부담할 것으로 보인다고 WSJ는 전했다. 미국 대학들이 대학수학평가 시험을 도입한 배경에는 대학 성적에 대한 기업들의 불신이 자리잡고 있다.

한국에서처럼 미국 대학들도 학생들의 취업을 위해 학점을 후하게 주고 있어 미국 기업 인사 담당자들 사이에서는 학점이 졸업생들의 능력을 객관적으로 입증하지 못한다는 회의론이 확산하고 있다.

한 연구 조사에 따르면 지난 1940년부터 2008년 사이 미국 4년제 대학에서 A 학점 비율은 세 배 가까이 증가했다.

식품회사인 제너럴밀스와 가정용품 제조업체인 프록터앤갬블(P&G) 등은 신입 사원을 뽑을 때 자신들이 개발한 평가 방법을 사용하고 구글은 대학의 평균 학점(GPA) 비중을 과거보다 낮췄다.

구글 대변인은 “학점과 업무 성취도의 상관 관계는 거의 없다”고 말했다.

대학 학점에 대한 회의론이 커지자 ETS와 ACT 등 학력 평가 업체들도 비판적 사고 능력과 독해, 작문, 수학, 정보 응용 능력 등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새로운 인증 시험들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고 WSJ는 덧붙였다.


U's Line 김성환 뉴욕 특파원  -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U's Line 김성환 뉴욕 특파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난계로 28길 8(남양빌딩) 302호  |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19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