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세상]등록금 반환에도 차이나는 '진보'와 '보수'

이경희 기자l승인2020.05.14 23: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국민 4명중 3명은 등록금 반환을 해야한다는 의견에 동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보수층보다 진보층이 반환에 더 적극적으로 응답했다.

 

[U's Line 유스라인 이경희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대체된 온라인수업에 등록금반환이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대한 국민여론조사가 실시됐다. 국민 4명중 3명은 등록금을 반환 또는 감면해야 한다는 의견에 동의하는 것으로 14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의뢰로 대학 등록금 관련 상반된 의견에 대한여론조사한 결과 ‘반환·감면 해야한다’는 응답이 75.1%로 나타났다. 반면 ‘반환·감면은 어렵다’는 응답은 16.8%로 나타났고, ‘잘모름’은 8.1%로 응답됐다.

전국 모든 지역, 성별, 연령대, 이념성향, 지지정당층에서 ‘반환·감면해야 한다’는 응답이 다수였고 이는 대학 재학중이나 학생 자녀유무와 관계없이 같은 응답이었다. 대학생 자녀가 있다고 답한 사람중 70.9%, 대학생 자녀가 없다고 답한 경우 중 76.5%가 등록금 반환 또는 감면에 찬성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반환·감면해야 한다 75.1 vs 반환·감면은 어렵다 18.2%), 30대(74.9% vs 20.7%), 40대(81.3% vs 13.6%), 50대( 79.3% vs 16.6%), 60대(68.5% vs 14.8%)에서 ‘반환·감면해야 한다’고 응답해 전 연령층이 대체온라인수업에 대한 대학생 피해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지역별로 서울(74.7% vs 18.7%), 경기·인천(84.9% vs 6.8%), 강원(86.2% vs11.1%)에서 ‘반환·감면해야 한다’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다수였다. 부산·울산·경남(63.1% vs 33.0%), 대전·세종·충청(69.6% vs 20.0%) 은 ‘반환·감면은 어렵다’는 응답이 전체 평균(16.8%) 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환·감면은 어렵다’는 응답은 부산·울산·경남(33.0%), 중도층(22.3%), 정의당 지지층(24.8%)에서 전체 평균 응답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념성향별로 진보층(80.5% vs 12.5%)과 중도층(73.4% vs 22.3%), 보수층(73.0% vs 21.1%) 모두 ‘반환·감면해야 한다’는 응답이 다수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3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6984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응답률 7.2%)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이경희 기자  leehk@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9길 67-4 (잠원동 10-31)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20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