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갤러거 교황청 외무장관, 가톨릭대 국제 심포지엄서 강연

오소혜 기자l승인2018.07.09 10: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U's Line 오소혜 기자] “7일 오전 <세계 평화와 인권 수호를 위한 교황청 외교> 주제”    

가톨릭대학교는 교황청 외무장관 폴 갤러거(Paul Richard Gallagher) 대주교를 초청, 지난 7일 오전 서울 반포동 가톨릭대 성의회관 1층 마리아홀에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수에레브 몬시뇰 등 천주교 주요 인사와 주한 외국 대사 등이 참석했다.  

원종철 총장 신부는 개회사에서 "폴 갤러거 대주교님의 이번 방한과 심포지엄이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시는 다른 방식의 기도이고, 한반도를 사랑하시는 관심의 구체적인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염수정 추기경은 환영사에서 "전쟁의 상흔을 안고 있는 우리 민족이 특별히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통해 서로를 용서하고 하나가 될 수 있다고 믿는다."며 "우리의 삶에서 모든 문제가 한순간 해결되리라고 기대할 수 없으므로 앞으로 어떠한 난관에 봉착하더라도 평화와 인권 수호를 위한 길을 멈추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중 대주교는 축사에서 "약소 국가나 신생 국가에 대해서 똑같은 관심으로 모든 나라들이 동등한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돕고 있는 교황청의 공명정대한 외교는 대한민국을 가장 먼저 합법적 독립국가로 인정하기도 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세계 평화와 인권 수호를 위한 교황청 외교>를 주제로 강연에 나선 폴 갤러거 대주교는 "진정한 평화의 문화를 위해서는 일방주의나 파벌 이익의 유혹을 넘어서는 '대담함과 창의성(boldness and creativity)'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뒤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는 지금 진행되고 있는 대화와 협상이 '한반도와 전 세계의 평화로운 미래를 보장하는 긍정적인 길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을 믿고 계신다."고 말했다.  


오소혜 기자  sohye@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소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난계로 28길 8(남양빌딩) 302호  |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18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