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이공대, 한국형 마이스터 P-Tech 사업 선정

곽다움 기자l승인2017.11.10 09: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P-Tech> 운영모형

[U's Line 곽다움 기자] 영남이공대가 기술 융합형 고숙련 일학습병행제(P-Tech) 사업에 선정됐다.

영남이공대학교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P-Tech 사업을 담당할 전문대학 4곳 중 영남이공대가 선정됐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이외에도 영진전문대, 대림대, 유한대 등이 선정됐다. 해당 사업에 선정된 4개 대학은 5년간 65억원의 정부재정지원금을 받게 된다.

고숙련 일학습병행제(P-Tech)란, 고교단계부터 일학습병행제를 통해 기업에 취업한 도제학교 졸업생들이 고교과정과 연계된 최신기술을 습득해 기업 핵심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새로운 경력개발 사업이다. P-Tech 훈련과정은 고교단계 훈련프로그램과 연계된 ‘융합형 기술’과 ‘하이테크 기술’ 중심으로 편성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는 학습근로자들의 적응력을 크게 높여줄 전망이다.

학생들은 고교 2학년부터 채용된 기업에서 졸업 후에도 계속 근무하며 현장훈련을 받고, 주말 등을 활용해 영남이공대에서 이론 등 현장 외의 훈련을 받아 약 1년5개월 만에 훈련을 마치게 된다.

영남이공대 기계계열 박명규 계열장은 “학생들은 취업해서 교육비 부담 없이 융합형 최신기술 위주의 교육을 받아 경쟁력을 키울 수 있고, 기업은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청년인재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어 학생과 기업이 모두 윈윈(win-win)할 수 있는 제도로 호응도가 매우 높은 편”이라고 밝혔다.

영남이공대 박재훈 총장도 “스펙중심에서 능력중심사회로 변화하는 현 교육의 추세에 매우 걸맞은 제도이다. 기업은 산업현장에서 직무를 수행하기 위해 요구되는 능력(지식, 기술, 태도)을 국가는 산업부문별, 수준별로 체계화한 국가직무능력표준(NCS)에 맞추어 적용시킴으로써 산업현장에서 요구하는 인재를 양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곽다움 기자  dawoom@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다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난계로 28길 8(남양빌딩) 302호  |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17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