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자수첩] “너무 추상적” “전문교재 개발 시급”
대학생들은 인문학 강좌에서 예술∙미학이나 역사 등의 강좌를 중점적으로 수업이 되길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인문학이 제대로 된 교양교육으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전문교재 및 수업자료개발이시급한것으로지적됐다.홍병선 중...
이원지  2011-12-30 11:17
[기자수첩] 5개대 취업지원역량 우수 전문대학 선정
경북전문대학, 동의과학대학, 안동과학대학, 영남이공대학, 영진전문대학 등 5개 대학이 교용노동부의 ‘취업지원역량 우수 전문대학’ 에 선정됐다.26일 고용노동부 관계자에 따르면 취업지원역량 우수 전문대학은 각 전문대학의 취업지원에 대한 표준적인 인증기준...
박병수  2011-12-26 20:46
[기자수첩] 대학 경영 구조조정, 사립학교법부터 손질 해야
정부가 지난 9일 재정지원 제한, 학자금대출 제한 대학 발표를 거쳐 최종 퇴출 후보군인 경영부실 대학 4곳을 추가 지정하며 부실 사학 청산에 박차를 가했다. 그러나 부실 사학 구조조정을 위해서는 사립학교법 등 제도적 기반이 정리가 되지 않으면 공염불이...
박병수  2011-12-20 14:54
[기자수첩] 고교 절대평가 시행 전 교과부가 꼭 해야할 일
최근 교과부는 현행 고등학교 석차 9등급제 상대평가를 개선하여 교육과정에서 정한 성취기준과 평가기준에 따라 학생의 학업성취 수준을 평가는 성취평가제 형태의 절대평가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러한 절대평가제 도입에 반대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으로 본...
이원지  2011-12-19 16:07
[기자수첩] 취지는 ‘세계적 대학’ , 선정은 ‘동네 대학’ 수준
교육과학기술부가 올해 야심차게 첫 시행한 세계적 수준의 전문대학(WCC: World Class College) 선정 절차의 단계별 지표가 대학들로부터 객관성을 얻지 못해 시행제도에 대한 신뢰성에 큰 손상을 입고 있다.WCC 선정은 현재 각 전문대학마다...
이원지  2011-12-19 15:42
[기자수첩] 대한민국 언론자유 16위에서 70위로
보수성향의 미국 인권단체(NGO)인 프리덤하우스가 이명박 정부의 언론 검열과 표현의 자유 훼손 행태를 지적하면서 올해 한국을 언론자유국에서 ‘부분적 언론자유국’으로 하향 조정했다. 이에 따라 국제적 보수사회의 시각으로도 우리나라는 언론자유가 부분적으로...
박병수  2011-12-05 13:38
[기자수첩] 오바마와 프랑스 TV사이에 낀 우리 아이들
버럭 오바마 미 대통령은 심심치 않게 “한국 부모들의 교육열, 한국에서의 교사 존경심이 미국에서도 빨리 만들어져야 한다” 등등의 한국 교육 전도사의 역할을 잊을만하면 자임하곤 한다. 이른바 세계 대통령이라고 하는 미국 대통령에게 한국 교육의 어떤 점이...
이경희  2011-11-05 10:29
[기자수첩] 새 목민관은 부러지지 않는 마음속 절함(折檻)을···
충신(忠臣)은 죽음을 무릅쓰고 간언(諫言)을 하고, 간신(奸臣)은 체면을 무릅쓰고 간언(間言)을 한다. 간언의 역사 중 회자되는 내용 중 하나가 전한(前漢)시대의 성제(成帝) 때 주운(朱雲)의 이야기이다. 신하 주운은 죽음을 무릅쓰고 황제에게 국정을 ...
박병수  2011-11-05 10:25
[기자수첩] 입학사정관제, 사교육 증감에 영향 없다
입학사정관제가 사교육 수요의 증감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논문연구 결과가 나왔다.최근 한국교육개발원(KEDI)이 펴낸 제5회 한국교육종단연구 자료집 중 `대학 입학사정관 전형 지원계획과 사교육비 지출 관계 분석' 논문에 따르면 입학사정관 전형 지원...
박병수  2011-10-24 13:59
[기자수첩] 신자유주의 열차에 동승한 대학교수에게 띄우는 편지
최근 세계 80여 개 나라 1500개 도시에서 마른 가을들녘에 짚불이 번지 듯 반(反)금융자본 시위가 순식간에 번지고 있다. 지난달 17일 미국 맨해튼 뉴욕증권거래소 인근 주코티공원에서 30여명이 '월가를 점령하라(Occupy the Wall Stre...
박병수  2011-10-19 10:32
[기자수첩] 엘리트 국민이 많아 불행한 나라
OECD 회원국을 대략 선진국의 표본이라 여긴다. 그 이유를 OECD 규약에서 볼 수 있다. 제1조에 ‘개도국의 건전한 경제성장에 기여’를 적고 있다. 가깝게는 골프를 칠 때도 OECD의 규약은 쫓아온다. 내기 골프를 칠 때 돈을 일정 이상 따면 좀 ...
박병수  2011-10-19 09:20
[기자수첩] 유럽대학연합, “우리는 대학평가를 거부한다”
대학평가에 유럽대학연합(EUA)이 거부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공정성과 투명성면에서 문제를 제기했던 지난 6월 20일의 ‘국제대학 순위평가와 그 영향’이라는 S보고서를 통해 대학평가에 거친 비판 한 이후 단체행동에 돌입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
박병수  2011-09-30 09:15
[기자수첩] 에티오피아에 가서 총장을 모셔 오는 날
얼마전 에티오피아 국립 아다마대학교 총장으로 이장규 전 서울대 전기공학과 교수가 부임했다. 살다보니 한국인이 아프리카에서 대학 총장이 되는 일이 생겼다. 아다마대학교는 학생이 2만여 명, 교수 1000여 명인 에티오피아에서 두 번째로 큰 국립대이다. ...
박병수  2011-09-30 09:11
[기자수첩] 대학별 고객관리 전략이 필요하다
고객관계관리(CRM) 전략이 대학과 같은 비영리조직에도 그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대학유형에 따라 CRM 핵심전략요소들이 어떤 차이가 있는지 검증해 대학의 고객만족경영전략으로 CRM을 도입하기 위한 전략적 방향성을 제시하는 연구결과가 나...
박병수  2011-09-06 16:31
[기자수첩] 절대지표 2개 이상 충족여부가 제한대학 기준
이번 9·5 교과부의 발표는 대학구조개혁위원회와 학자금대출제도심의위원회의 자문과 심의를 거쳐 43개 재정지원 중단대학을 분류했다고 밝혔다. 구조조정 대상 대학 분류 지표는 재학생 충원률이 전체 배점의 30~40%, 취업률이 20%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박병수  2011-09-06 09:52
[기자수첩] 감사원 감사 ‘부적절한 법인카드 사용’ 최다 지적
최근 종료된 감사원 감사결과 대학 법인카드의 부적절한 사용 및 사용처가 불분명한 접대비가 가장 많은 지적 사항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전국 66개 대학을 대상으로 감사를 실시한 감사원과 대학 관계자에 따르면 감사 대상 대학 중 대부분의 대학이 대...
박병수  2011-08-31 17:48
[기자수첩] 감사원은 풀 수 없는 등록금 수수께끼
감사원의 폭풍감사가 66개 대학을 휩쓸고 갔다. 감사 받은 대학의 관계자들이 8월 한 달이 어찌 갔는지 모르겠다고 고개를 절래절래 흔든다. 불필요한 비용지출, 경비 과다상계, 수입항목 누락 등을 조사해 등록금 인상의 거품을 걷어 내겠다는 게 이번 감사...
박병수  2011-08-30 09:07
[기자수첩] 변호사 자식 두려는 부모님께 고함
힘들게 변론을 마치고 로펌으로 돌아 온 강 변호사. 사무실로 돌아왔지만 같은 방을 쓰는 로스쿨 출신 동료 변호사의 담배 연기가 너구리를 잡는다. 그러나 다가오는 연봉 협상은 담배 연기보다 더 자욱하다. 1인 1실에 억대 연봉이었던 로펌은 이미 고구려...
박병수  2011-08-25 17:23
[기자수첩] 2010년 사립대학교 기부금 현황 분석
2010년 사립대학교 기부금 현황 순위 학교명 기부금 수입 1 고려대학교 67,617 2 연세대학교 64,775 3 성균관대학 47,559 4 중원대학교 41,988 5 가톨릭대학교 39,838 6 차의과학대 31,056 7 인하대학교 28,...
유스라인  2011-08-24 23:24
[기자수첩] 언론 평가에 멍드는 대학
해마다 대학평가를 연일 신문지면에 대서특필하고 있는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과연 대학등록금 문제에서 자유로울까? 그렇지 않다. 중앙일보는 1994년부터 대학평가를 실시해오고 있으며 조선일보는 2009년부터 영국 대학평가 기관인 QS(Quacquarell...
최창식  2011-08-14 17:41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9길 67-4 (잠원동 10-31)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20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