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화 총장 직무대행, “상지대, 공영형사립대 1년 이내 윤곽 드러내겠다”

박병수 기자l승인2017.09.11 23: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정대화 상지대 총장직무대행은 "원주시, 강원도 교육부와 협력해 1년 이내에 공영형 사립대학의 윤곽을 드러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U's Line 박병수 기자]정대화 상지대 총장 직무대행<사진>이 공영형 사립대 적극 추진을 밝혔다. 이는 지난 8월말 상지대 이사회 고철환 이사장이 “공영형 사립대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뒤 대학본부 수장(首長)으로서 공영형 사립대에 관한 첫 언급이라 주목을 끌고 있다.

정 총장 직무대행은 “문재인 정부의 교육공약이 실천되고 고등교육이 질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교육에 대한 관점이 바뀌어야 한다”며 “사학은 국공립과 같은 목적을 추구하는 공교육 기관임에도, 사학을 사유재산으로 간주하거나 운영자의 사적 처분권으로 간주하여 전횡을 저지르는 것도 부족해 불법, 편법, 비리를 저지르는 것은 국가의 미래를 위태롭게 만드는 국가 반역적 범죄행위에 해당한다”면서 공영형 사립대학 추진이 상지대가 다시 비리사학으로 점철되지 않을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사학법 개정을 위해 교육당국, 정부, 국회가 의지를 가지고 노력해야겠지만, 사학법 개정은 전 국민이 나서 사회적 여론과 흐름을 만들어야 더 큰 힘이 생길 것"라고 덧붙였다.

정대화 총장 직무대행은 11일 “상지대는 공영형 사립대 추진을 위해 법인에는 공영화 추진 위원회가, 대학본부에는 준비기획단을 구성할 것”이라며 “특히 법인의 위원회에는 지역사회까지 참여하게 되고, 내달 초에 발족할 계획으로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13일 개최되는 이사회에서 공영형 사립대 추진이 논의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영형 사립대는 문재인 정부의 고등교육 공영화 정책의 하나로 대선 당시 공약으로 채택됐다. 학교재정을 정부와 학교가 절반씩 분담하고 이사회 이사도 절반씩 할당하게 된다. 상지대의 공영형 사립대 추진이 대학가 이슈로 부상하는 데에는 수년간 비리로 점철된 대학을 교육당국에서는 공영형 사립대 추진에 방점을 찍고 있기 때문이다.

정 총장 직무대행은 “상지학원 이사회, 대학본부, 구성원 교수와 학생, 동문, 원주 지역사회 등과 협력해 민주적이고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면 공영형 사립대학은 가능할 것으로 전망 된다”며 “강원도, 원주시, 교육부와 협의하고 밀접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1년 이내에 공영형 사립대학의 윤곽을 드러내겠다”는 계획과 일정을 밝혔다.


박병수 기자  pbs1239@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치악산

정대화 교수가 10년만에 김문기를 쫓아냈군요. 대단하십니다. 정대화 교수만이 아니라 상지대 구성원들 대단하십니다.

2017.09.14 13:38

임정수

정대화 총장이 교육부장관이되어서 사학법개정 지휘하셔야 합니다...

2017.09.12 16:33

2개의 댓글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난계로 28길 8(남양빌딩) 302호  |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17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