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원대 손석민 총장 관사계약 장모명의로 또 구설…학교측 “곧 정리하겠다”고 밝혀

박병수 기자l승인2017.06.02 14: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서원대 손석민 총장이 자녀의 갑질 생일파티로 물의를 빚은데 이어 학교돈으로 학교관사를 빌리면서 장모 명의로 법적계약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또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그러나 학교측은 "곧바로 관사를 정상적으로 정리하겠다"고 밝혀왔다. 사진은 손 총장이 자신의 자녀 생일파티를 아파트광장에 차려 비난을 받았던 당시 생일파티 모습.

[U's Line 박병수 기자]아파트 주민이 공동으로 이용하는 광장에서 관계자 외 출입을 막는 이른바 ‘갑질 생일파티’를 열어 비난을 받은 손석민 서원대 총장이 학교관사 계약에서도 도덕적 해이를 넘어 법적 위반마저 의심케 하는 일이 발생하자 학교측이 곧바로 수습책을 밝혀 왔다.

본지 U's Line은 이 대학 전직 교직원으로 추정되는 제보자의 제보내용을 바탕으로 서원대 한 관계자와 통화를 나눴다. 이 관계자는 “총장께서 현재 관사를 정리하고 개인집을 얻겠다”고 밝혔고 “무리를 빚어 죄송하다는 말씀도 있었다”고 말했다.

제보자의 제보내용은 이랬다. 손 총장이 관사로 사용하는 집은 법적으로는 그의 장모 소유이지만 학교돈으로 전세금을 내고, 관리비를 지출했다는 것이다. 또 이 아파트를 손 총장의 장모 이모씨 명의로 구입할 2012년 8월 당시 서원학원(서원대 대학재단)에서 5억원을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본지 확인한 결과 서원대는 이 아파트 관사에 대한 관리비(2013년 3월~2016년 6월분) 4620만원을 학교돈으로 지출한 것이 교육부 감사에서 적발돼, 그 이후에는 관리비는 총장 개인돈으로 지출한 것이 확인됐다.

청주시 덕흥구에 위치한 이 아파트는 청주에서 분양가가 가장 비싼 팬트하우스 아파트(77평형)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 총장은 지난 달 27일 자신이 거주하는 청주시 덕흥구 웰지1차 아파트 광장에서 출장 뷔페초등학생 자녀의 생일파티를 열었다가 비난을 받았었다. 이 때 문제가 됐던 것은 공공시설인 아파트 광장에 에어바운스 놀이기구와 그늘막 설치, 출장뷔페를 불러서는 손 총장의 자녀의 친구와 몇몇 지인 등만 이용할 수 있도록 해 결국 광장출입을 제한했었다.

서원대(구 청주사대)는 1968년 설립된 이래 4차례나 학원이 매각되고 이사장이 구속되는 등으로 파행을 거듭해 오다 2012년 손용기 이사장(81· 손 총장의 부친)이 이 대학을 인수하면서부터 정상운영 되고 있다. 한 때, 서원대는 정부재정지원제한대학에 지정되기도 했었다. 손 이사장은 식당운영과 부동산 컨설팅으로 큰 돈을 번 사업가로 알려져 있다. 아들 손 총장은 45세인 2012년부터 현재까지 이 대학 총장을 연임하고 있다.

 

 


박병수 기자  pbs1239@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남산동

현재 교육법으로는 사립대학 총장 소나 개나 아무나 할수 있는 직업입니다....

2017.06.07 08:41

1개의 댓글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동대문구 신설동 114-26번지 남양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2-2275-2495  |   사업자등록번호 : 201-16-42114  |  대표 : 박병수
Copyright © 2017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