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트럼프 당선 후 ‘이민자 보호대학’선언 요구 봇물

오소혜 기자l승인2016.12.05 16: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미 대통령 당선자 트럼프

[U's Line 오소혜 기자] 미국 전역에서 트럼프 당선인의 강력한 불법 이민 공약에 맞서 이민자 학생을 대학에서 보호하려는 요구가 일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히스페닉이 많이 사는 뉴멕시코 주의 대학 관리자들은 불법으로 거주하는 이민자 학생들이 공부하는 동안 이들을 보호하자는 제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또한 캘리포니아, 조지아, 일리노이주 등 5개 주의 활동가들도 트럼프 당선인의 강력한 불법 이민 공약에 따라 각 주와 사립대학에 이민자 학생을 보호하라고 촉구했다.

트럼프 당선인의 모교인 펜실베이니아대학도 연방 기관 요원이 불법 체류 재학생을 영장 없이 쫓아내지 못하도록 방침을 정했으며, 일리노이대학, 라스베이거스 네바다대학, 네바다주립대 등에서도 ‘이민자 안전지대’선언 청원과 압박이 줄을 잇고 있다.

뉴욕에 있는 컬럼비아대학은 최근 이민자 학생을 보호하고 이들에게 재정 지원도 하겠다고 공식으로 밝혔으며 코네티켓 주 웨슬리안 대학교도 ‘안전 캠퍼스’를 선언하고 학생들을 추방할 때 연방정부를 자발적으로 돕진 않겠다고 덧붙였다.

캘리포니아대학 계열은 불법 체류 학생을 보호하기 위해 학교가 나서서 연방 이민관리를 돕지 않고 법원의 명령없이는 사적 자료도 이들에게 넘기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AP통신은 
각종 항의와 청원에도 연방 정부의 지원 때문에 모든 대학이 ‘보호구역’을 고려하는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한편, 뉴멕시코주립대는 학생들과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이민자 신분에 근거해 사람을 차별하지 않고, 입학 때 국적 증명서를 요구하지도 않겠지만 연방 지원금 수령에 문제를 가져올 수도 있어 학교를 ‘보호구역’으로 선언하지도, 연방 기관원의 교내 출입을 금하지도 않겠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립대, 이스턴뉴멕시코대학도 이와 비슷한 태도를 보였다.


오소혜 기자  sohye@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소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9길 67-4 (잠원동 10-31)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20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