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학·기업, 인문학 축소 반발…"인문 경시, 국가근저 흔드는 것"

김재원 기자l승인2015.10.27 15: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일본 대학들이 일본 정부의 인문학 축소방침에 반발하고 나섰다. 인문학 축소는 나라의 근저를 뒤흔든 일이라고 주장하며 철회를 촉구했다. 사진은 일본 교토대학 정문.

일본 대학들이 정부의 인문·사회계열 구조조정 방침에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신슈(信州)대, 고치(高知)大 등 일본 내 17개 지방 국립대학의 인문·사회계열 교수들은 지난 26일 문부과학성을 방문, 인문·사회계열 구조조정 방침에 대해 항의하고 공동성명을 제출했다고 마이니치신문 등이 27일 보도했다.

지방 국립대 인문·사회계열 교수들은 성명에서 “인문·사회계열의 경시는 국가의 인적 기반의 근저를 흔드는 것”이라고 항의했다. 이들은 이어 “일률적인 인문·사회계열의 개혁이 아니라 각각의 대학 특성에 맞는 유연한 대응이 요구된다”는 뜻도 함께 표명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이들은 또 “최근 정부가 각 대학에 인문·사회계열의 개혁을 요구한 것이 대학생·학부모·고교생 등에게 큰 충격을 줬다”면서 “인문·사회계열을 어떻게 발전시킬 것인가를 종합적인 시점에서 바라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의 교육정책을 담당하는 문부과학성은 지난 6월 전국 국립대학에 인문·사회계열 등의 학부·대학원을 폐지하거나 다른 분야로 전환하도록 요구한 이후 일본 전국의 국립대에서는 구조조정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이 최근 일본 국립대 86개교 총장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문과계열 학부가 설치된 60개 대학 가운데 후쿠이(福井)대와 신슈대 등 26개 대학이 2016년도 이후 문과계열 학부를 폐지하거나 다른 학부로 전환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우리나라의 전경련과 흡사한 조직인 일본 게이단련(經團聯)은 일본 정부의 국립대 인문학 축소정책에 공식적으로 반대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사카키바라 사다유키 게이단렌 회장.

한편, 일본 최대 경제단체인 게이단렌(經團聯)도 일본 정부의 인문학 축소정책에 반기를 들었다. 일본정부의 인문학 축소정책은 우리나라의 상황과 겹치는 점이 많아 일본정부의 대응에 관심이 더 쏠리는 상황이다.

최근 게이단렌은 일본 문부과학성이 진행하는 국립대 인문사회계열 폐지 및 전환 정책에 공식적으로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게이단렌은 성명에서 “대학은 다양한 체험 활동을 통해 문화와 사회에 대한 다양한 이해를 갖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게이단렌은 또 대학 개혁이 정부 주도가 아니라 대학이 주체적으로 나서서 이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제계가 문과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올해 6월 전국 86개 국립대학에 인문사회계열과 사범계열 폐지 등 구조조정을 요구했다.
애초 일본 정부는 이 조치가 재계의 요구에 따른 것이라며 게이단렌도 구조조정에 찬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번 성명발표로 일본 정부의 대학 구조조정 명분이 약화했다.

산업인력 수요에 따른 대학 구조조정은 일본에서만 일어나는 일이 아니다. 우리나라도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주도로 대학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있다.

 


김재원 기자  won@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9길 67-4 (잠원동 10-31)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20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