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도 국립대 인문·사회계열 구조조정 논란

대학, "소통·해결하는 힘 키우는 게 더 중요" 역설 Uslinel승인2015.06.20 23: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시모무라 하쿠분 일본 문부과학성

일본 게이단렌(經團連)의 현장에서 바로 쓸 수 있는 ‘즉시 전력’ 인재양성 요구와 아베정권의 ‘성장 전략’이 부합하면서 국립대의 인문대학 구조조정 논의가 본격화 되고 있다.

문부과학성(한국 교육부 격)은 지난 8일 인문·사회 과학과 사범 계열의 학부 및 대학원 과정 등 문과(文科) 학부 폐지 등 조직 개편을 추진하라고 전국 86개 국립대에 대해 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출산으로 갈수록 인재가 귀해지는 상황에서 대학은 사회가 필요로 하는 인재를 육성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정부의 명분이다. 또 재정적자가 누적되는 상황에서 세금이 투입되는 국립대는 사회적 요구가 큰 분야에 정부 지원금을 사용해야 한다는 공적 논리도 가세하고 있다.


이같은 교육당국의 '문과 구조조정' 방침에 대해 경영자 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한국의 전경련과 유사한 단체)은 크게 환영의 뜻을 밝히고 있다. 그동안 아베 정권은 '즉시 전력'으로 쓸 인재를 육성해주기 원하는 산업계의 요구를 중시, 이공계 강화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그러나 국립대는 대학에서 논리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힘, 사람과 소통하는 능력 등 문과에서 배울 수 있는 교양을 가르쳐야 하며, 필요한 기술은 입사 후 기업이 가르치면 된다는 주장이다. 산업계 일각에서도 게이단련과 아베정권의 정책에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Usline  webmaster@news1060.ndsoftnews.com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Usline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9길 67-4 (잠원동 10-31)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20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