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문에서>학교폭력근절 방안, 인문학에 있다

이경희l승인2012.03.01 20: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A씨 가문과 B씨 가문은 같은 시대, 같은 지역에 살았고 비슷한 수준의 경제력을 가졌다. 다만 A씨 가문은 책읽기에 남다른 관심이 많으며 그중에서도 인문고전서독서를 유난히 강조한 전통, B씨는 인문고전독서에 별다른 관심이 없는 전통을 물려 준 것만이 달랐을 뿐이였다.

미국 뉴욕시 교육위원회가 A씨 가문과 B씨 가문을 무려 5대에 걸쳐 면밀하게 추적, 비교 조사한 결과를 내놓은 적이 있다. 이 조사를 보고 많은 사람들이 충격에 빠졌었다. 조사 결과 A씨의 후손 896명중 1명 부통령, 4명 상원의원, 12명 대학총장, 65명 대학교수, 60명 의사, 100명 목사, 75명 군인, 85명 저술가, 130명 판검사, 80명이 공무원이 됐다.

반면 B씨의 후손 1062명 가운데 전과자 96명, 알코올 중독자 58명, 창녀 65명, 빈민 286명, 평생 막노동 연명자가 460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너무나도 다른 삶을 살아가고 있었다.

미국 정부는 B씨 가문의 후손들을 위해 무려 1억5000만 달러의 국고보조금을 지출했다고 한다. 조사결과의 결론은 인문고전 독서는 나라와 개인의 운명을 결정짓는데 결정적이라는 점에 도달한다. 이 글은 인문학의 중요성을 강조한 작가 이지성의 '리딩으로 리드하라'에서 인용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말 학교폭력에 시달리던 대구 중학생의 자살사건을 계기로 금품갈취·왕따·빵셔틀 등 사회문제로 부상한 학교폭력문제로 정부가 근절대책에 나라전체가 아직도 시끌벅적하다. 정부가 복수담임제·폭력학생 출석정지·학교폭력 은폐 때 성적조작에 준하는 중대범죄처벌·체육시간의 확대 등 종합대책을 내놓았고 이에 올해 3189억 여 원의 예산을 투입키로 했지만 이에 대한 반발이 만만치 않다.

'신체적, 정신적으로 미성숙한 중·고교생들을 자칫 사회부적응자로 만든다','가해 학생을 자꾸 학교밖으로 내보내는 식으로만 처벌해 낙인을 찍으면 오히려 개선은 안된다' 는 것이 반발의 이유다. 학교폭력의 가장 큰 문제는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 우리의 자녀들이고 이웃인데도 정부가 제 3자적 입장에서 대책을 내놓고 있다는 점이다.

학교폭력이 사라지려면 '나 자신이 귀중한 존재이면 다른 사람도 귀중한 존재로서 존중받아야 한다는 정신적인 면'을 학생들에게 인문학의 교육을 통해 지속적으로 가르쳐야 한다. 한국은 6·25전쟁이후 지난 60여 년 동안 경제성장을 부르짖으며 숨쉴틈없이 달려왔다.

그 과정에서 물질만능·개인·이기·일등 지상주의등의 부작용이 야기됐고 그 결과로 나타난 현상중의 하나가 학교폭력이 아닌가 한다. 그런데도 정부가 처벌위주의 대책을 내 놓는다면 학교폭력은 우선 겉으로는 수그러질지 몰라도 더욱 음성화, 횡포화되고 학교는 학생을 지도·선도하는 곳이 아니라 감시하고 고발하는 살벌한 공간이 되는 부작용이 우려된다.

국가나 개인을 힘들게 하고 치유를 위해 많은 재정을 투입해야 하는 학교폭력은 정신적인 문제이고 학생들은 정신적으로 미완성의 상태에 놓여 있다. 그런 만큼 남을 배려하고 존종하는 등 정신적으로 충분히 성숙할 수 있도록 중·고교시절부터 국·영·수의 입시위주가 아닌 문학과 사학및 철학등 인문학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

총선과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우선 표심을 얻기 위해 단기적으로 우선 곪은데만 치유할 것이 아니라 장기적인 관점에서 왜 곪았는가에 대한 본질적인 원인치료가 중요하다.

<이경희 U's Line 미래교육연구소 선임연구원>


이경희  -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9길 67-4 (잠원동 10-31)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19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