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학혁신지원사업비, 추경예산 6.3% 삭감…"등록금환불성 특별장학금 쉽지 않네"

박병수 기자l승인2020.06.14 17: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3회 추경예산에서 대학혁신지원사업비가 일반대 경우 503억원이나 줄어들어 이 사업비에서 등록금환불성 특별장학금을 지금할 계획이었던 대학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사진은 대학혁신사업 연차평가에서 A등급을 받은 인하대의 모습.

[U's Line 유스라인 박병수 기자] 대학혁신지원사업비의 용도제한 일부 완화로 대학생들의 등록금 반환에 숨통이 트이는가 했더니 기획재정부가 지급예정된 사업비를 503억원 삭감한 추경예산을 국회에 제출해 대학의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기획재정부와 민주당이 조율해 지난 4일 국회에 제출된 2020년도 3회 추경예산안에서 교육부의 대학혁신지원사업예산은 당초 8천31억원에서 무려 503억원(6.3% 삭감) 줄은 7천528억원으로 제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사업비를 지원 받는 131개 대학(자율협약형 1유형)은 평균 3억7천만씩 삭감돼 486억원, 12개 대학(역량강화형 2유형)에서 1억4천만원씩 17억원을 줄여 총 503억원이 덜 지원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비도 3천908억원에서 6.7% 삭감(264억원)된 3천644억원으로 줄어들었다.

또한, 대학혁신지원사업비를 받지 못하는 대학들에게는 순증된 예산 1200여억원중에서 일부 분배해주자는 대교협의 계획도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그동안 더불어민주당내에서도 등록금환불 요구에 대해 정부의 책임이 있다는 발언을 박광온, 노웅래 의원 등이 해왔지만 전혀 반영이 되지 않았거나, 정책실현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대학들이 계획했던 프로그램이 취소되거나 연기되면서 5월까지 집계한 사업비 집행률이 매우 저조했다"면서 “3회 추경예산에서 삭감된 대학혁신지원사업비로도 대학이 계획하는데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서울소재 S대학 기획처 한 관계자는 “계획했던 프로그램이 취소됐거나 연기됐기 때문에 해당예산을 줄여도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교육부 관계자의 발언은 대학지출의 총량을 모르고 하는 말”이라며 “1학기에 온라인수업을 위해 지출된 예산이 적지 않은 상황에서 대학혁신지원사업비를 무려 6.2%나 줄인 것은 대학생들의 등록금반환 요구를 철저히 대학만의 현안으로 보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성토했다.

또한, 경기소재 K대학 기획처 관계자도 “목적사업비를 대학에서 쓰지 않은 것이 아니라 천재지변 상황에서 쓸 수 없었던 것을 마치 대학이 굳이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몰아가는 것은 옳지 않다”며 “특히, 2학기에도 코로나 19 확산이 어떨지 모르는 비상상황에서 학생들의 등록금환불이 이뤄지지 않으면 학기등록에도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학혁신지원사업비는 교육·연구개선비 등에 정해진 용도로만 사용할 수 있는목적사업비인데 이를 각 대학은 학생들의 등록금반환 요구에 따른 재정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특별장학금이나 생활장려금 형태의 용도제한을 완화해달라는 요구를 해 왔다.

그러다 최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국공립대학총장과의 간담회에서 대학혁신지원사업비 용도가 완화되도록 기재부와 협의중”이라며 제한해제를 시사했으나 정작 해당예산이 줄어 들 것이라는 예측은 못했다.

대학혁신지원사업비는 대학의 기본역량을 끌어올린다는 취지로 기존 실시하던 5개 재정지원사업을 통합해 만든 대학혁신지원 프로그램이다. 자율혁신대학 전체와 일부 역량강화대학들에게 지급돼 왔다.


박병수 기자  pbs1239@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남서울대

교육부는 누굴 위해 존재하는가. 천재지변에서 대학은 수혜를 받을 게 하나도 없단 말인가요? 좀 심하네.

2020.06.15 13:55

세종시

이리와라, 너 죽고, 나 살자. 교육부, 참 어이없네

2020.06.15 13:53

적과의 동침

교육부 정말 너무하네, 이 건 완전 적(敵)이로세

2020.06.15 13:50

숭실대 인근 대학

이 건 뭐야요? 무슨 소리지요? 기재부가 살림을 잘하는 건 지, 교육부가 어필을 안 하는 건지 모르겠네요.

2020.06.15 11:21

상도동 숭실대

교육부는 투명인간인가 봅니다. 대학을 위해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면 우리 대학도 교육부 없이 살랍니다.

2020.06.15 11:19

홍대역

해 준다는 거야, 뭐야? 용도제한은 풀어주고, 예산은 깎으면 무슨 소용 있나요?

2020.06.15 11:16

최순자 총장 부부

교육부는 대학이 얼마나 어려운 지 모르나봐요?
그런데 어려운 부분에는 대학주인들이 정신 못차리고 자기 주머니속만 챙기려다 그랬다는 걸 빼놓을 수는 없죠. 우리 대학은 혁신지원사업비와 관계도 없지만요.

2020.06.15 01:23

진짜 교육부 관계자

교수신문 놈들도 30년 가깝게 됐을 텐데 30년전만도 못한 신문을 만들다가 기사표절해서 걸린 후 악성 댓글 엄창 달리니까 아예 댓글을 못달게 했더군... 교수가 발행인걸로 알고 있는데 이 인간 지 논문도 표절했겠구만... 교수신문에서 기사를 표절하다 걸리니...

2020.06.15 00:44

진짜 교육부 관계자

요즘 유스라인에 댓글들 많이 달리네... 많이 달리는게 맞다. 대학 매체중 유스라인이 최고다. 한국대학신문은 그게 신문이냐? 장사하는 신문이냐? 매일 뭔 놈에 MOU는 그렇게 많이 하고, 영양가 없는 총장들끼리 모여서 말도 안 되는 소리하는 서밋을 하고, 한국대학신문 놈들은 그 걸로 돈 벌어 쳐먹고... 교수신문 놈들은 지네 기사는 없고 어디서 베껴다 쓰기 바쁘고...

2020.06.15 00:40

홍남기

기재부 놈들이 주는 대학혁신지원사업비에서 대학이 1학기에 온라인사업으로 월마 정도씩 썼는지 (+), (-)를 뭐 빠지게 했나보구나... 그러니 저지랄 하지, 그 놈들이 괜시리 돈 주지 않는다.

2020.06.15 00:31

11개의 댓글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9길 67-4 (잠원동 10-31)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20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