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이참에 9월 신학기 검토하자"…일본·호주만이 3월 학기

U's Line 온라인팀l승인2020.03.22 15: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9월 신학기를 꺼내 들었다. 김 지사는 3월에 개학하는 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중에 우리나라를 제외하면 일본과 호주밖에 없다”며 "이번 기회에 본격 검토해 매년 단계적으로 조금씩 늦춰서 2∼3년에 걸쳐 9월 학기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정부에서 검토할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U's Line 유스라인 온라인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코로나19 여파로 개학이 더 늦어질 경우, 9월 신학기제를 검토해볼 만하다고 22일 밝혔다.

김 지사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3월에 개학하는 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중에 우리나라를 제외하면 일본과 호주밖에 없다”며 “코로나19로 개학이 더 늦어진다면 이참에 9월 신학기제를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정부에서 여러 차례 검토했으나 여러가지 현실적인 문제로 번번이 좌절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9월 신학기제를 도입하면) △긴 여름방학 기간 동안 새학년을 위한 충분한 준비시간도 가지고 △지금처럼 애매한 2월 봄방학 문제도 해결하고 △다른 선진국과 학기가 일치되니 교류하거나 유학을 준비하기도 당연히 좋아지게 된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김 지사는 “많은 장점에도 그동안 검토만 하고 책상 서랍에 들어가 있던 정책을 이번 기회에 본격 검토해 매년 단계적으로 조금씩 늦춰서 2∼3년에 걸쳐 9월 학기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정부에서 검토할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 김경수 도지사가 페이스북 글에서 9월 신학기를 주장했다.

김경수 도지사의 9월 학기제 발언은 김기식 더미래연구소 정책위원장의 라디오 출연 발언에 동의를 했던 것이다.

김기식 더미래연구소 정책위원장은 "과거 정부에서도 9월 학기제 변경이 검토됐지만, 특정 년도에는 3월에 입학하는 1학년과 9월에 입학하는 1학년이 공존하게 되는 등의 문제가 있었다면서 “그런데 지금 상황은 코로나 사태에서 만약 개학이 계속 늦어지면 상황에 의해서 전 학년이 다 6개월의 공백이 발생하는 상황이 되니 이참에 결단하면 바로 9월 학기제로 갈 수도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U's Line 온라인팀  news@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U's Line 온라인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9길 67-4 (잠원동 10-31)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20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