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교육부, 대학 온라인강의 40%까지 확대…우선, 감염병 수업곤란시에 적용

대학, “이번 기회에 40%로 확대하자”...학령인구감소 대응책으로 삼아야 박병수 기자l승인2020.02.12 03: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비상시에 온라인 강의를 늘릴 수 있도록 제한비율을 확대해달라는 대학측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4일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학교 생활관 출입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여파로 중국인 방문자 및 확진 환자 접촉자 등의 출입을 통제하는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교육부, 비상시 온라인수업 비율 40%까지 확대 내부방침

[U's Line 유스라인 박병수 기자] 교육부가 전염병 등 비상시 온라인 수업이 전체 강의비율 20% 제한을 40%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학들은 입학자원감소에 따른 등록금 수입감소 위기에 온라인 수업 비중을 평소에도 확대해 달라는 요구를 하고 있다.

현재 고등교육법은 일반대학 온라인 수업이 전체 강좌의 20%를 초과할 수 없다고 못 박고 있다. 사이버·방송통신대학 등 원격대학과 일반대학을 나누는 구분이 필요하다는 이유다.

12일 교육부에 따르면, 대학의 온라인 강의비율 제한을 20%로 묶어두고 있으나 신종 코로나 감염증 같이 비상시에는 온라인수업 비율을 40%까지 확대한다는 내부방침을 세운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최근 신종 코로나로 개강 연기를 권고하면서 감염병으로 인해 학사 운영이 곤란한 경우 온라인수업 상한기준 제외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감염병에 관한 경우에만 학점비율 규제완화를 적용하겠다는 뜻이지만 30~40% 정도로 높이는 방안이 유력하다는 게 대학 관계자들의 전망이다.

대학, "학령인구감소 대응책 온라인 강의 늘려야" 주장  

그러나 대학에서는 이번 기회에 전염병 등 비상시에 국한하지 말고, 일반 수업에서도 전체 학점의 40%로 확대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신입생 충원이 어려운 지방대가 재원 부족 극복과 융합·진로수업을 진행할 수 있는 장점으로 제한을 풀어달라는 요구를 하고 있다.

또한, 조만간 고등학교에서 추진할 고교학점제에도 다양한 선택과목 요구에 적절한 툴이 될 수 있다는 효과를 제시한다.

서울소재 K대학 A총장은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를 계기로 대학의 온라인 강의 제한비율 확대 필요성을 크게 느꼈지만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적극 활용, 대학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 S대학 B총장은 “교육부는 20% 규제를 풀면 질 낮은 온라인 강의가 많아져서 강의 질이 떨어질 것으로 우려하지만 교육부의 관리강화와 대학의 자율노력으로 그런 우려는 충분히 커버가 된다”고 설명했다.

충남소재 H대학 C총장은 “머지 않아 미국 애리조나주립대나 미네르바스쿨 처럼 국내 대학도 온라인 교육중심으로 발전을 해나갈 수 밖에 없다”면서 “특히, 국내 대학은 급격한 입학자원감소에 맞서 서둘러 온라인 교육을 활발하게 펼칠 수 있도록 교육당국이 여건을 선도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애리조나주립대(ASU)에서는 학생들의 교수학습 영역을 크게 5개로 분류해 어떤 학생에게는 캠퍼스에 상주하도록 해 교육을 하지만, 어떤 학생에게는 주로 온라인으로 교육한다. 이렇게 학생 맞춤형으로 강의를 하니 온라인 학생의 평균 연령이 캠퍼스에 상주하는 학생들에 비해 10세 정도 높다. 수업연령 확대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난다는 방증이다.

 


박병수 기자  pbs1239@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9길 67-4 (잠원동 10-31)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20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