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경북도-영천시-㈜퓨처모빌리티랩스 업무협약 체결

오소혜 기자l승인2019.10.10 17: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U's Line 유스라인 오소혜 기자] 대구대 캠퍼스에 미래형 자동차 및 모빌리티 핵심 연구 거점이 들어선다.

대구대학교는 10일 오전 10시 경상북도 도청에서 경상북도-영천시-㈜퓨처모빌리티랩스와 ‘퓨처 모빌리티 R&D 시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상호 대구대 총장, 이철우 경상북도 도지사, 최기문 영천시장, 이승훈 ㈜퓨처모빌리티랩스 대표 등 각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업무협약을 통해 조성되는‘퓨처 모빌리티 R&D 시티(FUTURE MOBILITY R&D CITY)’는 미래 모빌리티 기술과 경험의 연구개발, 테스트베드, 테마파크가 융합된 세계 최초의 퓨처 모빌리티 테마의 통합 플랫폼으로, 대구대 유휴 부지를 활용, 총사업비 1,000억 원의 민자를 유치하여 조성된다.

Future Mobility R&D City는 연구개발 중심의 클러스터인 'Future Mobility Campus'와 대중 친화형 퓨처 모빌리티 엔터테인먼트 테마파크인 'Future Mobility Park' 등 크게 2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Future Mobility Campus'는 세계 최초의 Future Mobility 테스트 베드로서 드론 및 PAV 관제시스템 및 정비시설 및 고성능 자동차 부품, 전기차, 자율주행차의 R&D에 최적의 인프라를 제공할 예정이다.

'Future Mobility Park'는 미래 모빌리티 신기술들을 VR로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는 가상 체험존과 이를 직접 경험해보고 교육할 수 있는 퓨처 모빌리티 아카데미, 전시체험관, 실내 서킷 등을 갖춘 신개념 에듀테인먼트시설로 1년 365일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특히, 지방자치단체와 대학 그리고 민간사업자가 참여하고 있는 이 사업은 대학의 유휴 부지를 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해 대학을 지역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정부가 추진 중인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과 여러모로 닮아 있어 ‘경북형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사업은 MOU 체결 후, 2019년 12월 사업구조 협의를 마칠 예정이며, 2020년 6월 마스터 플랜 완료, 2021년 12월 실시 설계 및 인허가 완료, 2023년 12월 사업준공 후 2024년에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또한 경상북도는 Future Mobility R&D City가 운영을 시작하는 2024년에는 국제적인 Future Mobility 학술대회 및 국제 자동차 경주 대회, 드론 레이싱 대회 등 이벤트 유치 및 경상북도의 전략 첨단산업과의 연계로 더욱 고도화되고 다각화된 지역 비즈니스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상호 대구대 총장은 “미래형 자동차 및 모빌리티 관련 연구는 장애인의 이동성 개선은 물론 대학 경쟁력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면서 “이와 함께 자동차부품 등 지역 주요 산업을 활성화하고 일자리 창출에도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소혜 기자  sohye@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소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난계로 28길 8(남양빌딩) 302호  |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19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