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내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2천250명 양성

석·박사생 해외 유수 대학·기관에 파견·이론실무 집중교육 U's Linel승인2019.06.09 20: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U's Line 유스라인] 2023년까지 4차 산업혁명을 이끌 글로벌 핵심인재 2천250명을 육성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지원사업'의 올해 과제수행기관과 학생을 선발하고 본격 지원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은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계획(2019∼2023년)에 따라 올해 새로 추진된다. 과기정통부와 산업부, 복지부 등 3개 부처가 공동으로 2천250명을 양성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AI)·클라우드·빅데이터 등 정보통신·방송 유망기술 분야 석·박사급 인재를 연 160명씩, 총 800명을 집중 양성하기 위해 협력프로젝트·인턴십·위탁교육형 등 3개 유형을 지난 2월 공고했다.

협력프로젝트와 인턴십형은 각각 해외 산·학·연과의 공동 연구·인턴십으로, 국내 석·박사생의 연구· 실무역량을 함양하는 과정이다. 선발된 학생들은 6∼12개월 동안 현지 연구·인턴십에 참여한다.

올해는 20개 대학, 석·박사생 93명을 미국 카네기멜런대·조지아공대·퍼듀대, 캐나다 워털루대,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중국 마이크로소프트 아시아 연구소 등 4차 산업혁명 선도기술 분야의 42개 해외기관에 파견할 예정이다.

위탁교육형은 해외 유수대학에 4차 산업혁명 기술분야 맞춤형 교육과정을 개설, 파견교육을 지원하는 것이다.

올해는 인공지능 분야 세계 1위 대학인 미국 카네기멜론 대학과 공동으로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을 위해 협력한다.

해당 교육과정은 인공지능, 머신러닝, 자연어처리, 컴퓨터비전 등 이론 교육과 함께, 이를 실제 적용하는 프로젝트 수업을 포함하고 있다. 카네기멜런대학의 소프트웨어연구소를 중심으로 컴퓨터학과·머신러닝학과·언어기술연구소 등 소속 교수·연구진이 직접 참여한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이 사업으로 양성된 고급인재들이 5G(세대)와 사물인터넷 등 정보통신·방송 신산업 선도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U's Line  news@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U's Line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난계로 28길 8(남양빌딩) 302호  |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19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