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문재인 대통령,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임명 강행

박병수 기자l승인2018.10.02 12: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사진> 임명안에 대해 야당의 청문회보고서 채택 반발에도 결재를 강행을 하면서 "교육국정 전반으로 서둘러야 현안이 산적하고, 사과할 것은 사과 했다고 본다"는 입장을 밝혔다.

[U's Line 유스라인 박병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임명안 결재를 강행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유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지난달 19일에 끝났다. 청와대는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기일을 1일까지로 지정해 국회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요청했지만, 국회에서 회신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유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 성실히 임했다. 사과할 것은 사과하고 해명할 것은 해명했다고 판단된다”고 평가하며 “교육제도 혁신과 수능 등 산적한 교육 현안을 관리하기 위해 더 이상 임명을 미룰 수 없는 상황이다.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문 대통령이 오늘 교육부 장관을 임명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많은 국민이 우리 교육의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 유 후보자가 그 변화를 책임질 적임자로서 역할을 다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유 후보자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앞서 인사청문회에서 유 후보자 딸의 위장 전입과 피감기관 건물 입주 의혹, 지방의원의 사무실 월세 대납 의혹 등이 불거짐에 따라 야당은 청문보고서 채택에 반대해 왔다. 더불어민주당은 ‘적격’과 ‘부적격’ 의견을 병기해서라도 보고서를 채택하자고 했지만 자유한국당이 채택 자체를 반대하면서 보고서 채택이 결국 무산됐다.

유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늘 열린 마음으로 다양한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교육 현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토론하여 바람직한 대안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박병수 기자  pbs1239@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난계로 28길 8(남양빌딩) 302호  |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18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