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지, 대학기본역량진단 사전 단독기사 100% 정확도

대학 관계자들 "한 발 빠른 취재네트워크 그대로 느꼈다" 말해 김하늬 기자l승인2018.08.24 02: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청권 2곳, 경상권 1곳의 대학이 등급 상향조정됐다는 보도를 교육부 공식발표 이전인 8월 23일 오후 1시 34분에 했다. 뉴스등록 시간 8월 23일 오후 1시 34분이 보인다.

[U's Line 유스라인 김하늬 기자]본지 U's Line(유스라인)의 이번 2018년 대학기본역량진단에 관한 전망 보도가 한발 빠르고 정확함이 그대로 입증됐다.

우선 지난 8월 19일자 “3~5곳 부정·비리로 자율개선대학서 밀렸다”는 기사에서 이번 대학기본역량진단 등급 상향·하향조정 대학을 3~5개로 적시했는데, 결과 발표에서 정확히 4개 대학이 등급 상향·하향조정 돼 교육부를 비롯한 대학사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취재력이 확실히 한 발 앞서고 있다는 것을 그대로 입증했다.

8월 19일에 “3~5곳 부정·비리로 자율개선대학서 밀렸다”는 기사가 나가자마자 전국 대학에서 “3~5개 대학이 어디냐?”는 문의가 쇄도해 23일 발표 이전에 권역명과 이니셜 대학명을 밝힐 것이라고 답변했었다.

그런 후 23일 발표 당일 오후 1시 34분에 일반대 충청권 2개 대학과 경상권 대학 1개 대학이 등급 상향조정됐다는 기사를 업로드 했다. 사이트에 올라간 이 기사는 오후 2시 교육부 공식발표 이전까지 기사 조회수가 무려 337590을 기록해 이 기사의 인기를 그대로 반영했다. 특히, 이 기사는 U's Line 뉴스사이트 오픈 이후 한 기사당 최고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교육부 오후 2시 공식발표(일반대)에서 배재대학교, 우송대학교, 영산대학교가 등급 상향조정이 됐다고 발표해 본지의 충청권 2곳, 경상권 1곳 보도는 그대로 맞았다.

충청권 해당대학의 한 관계자는 “23일 오후 1시30여분께 3곳중 충청권 2곳의 대학이 등급 상향조정된다는 유스라인 보도를 보면서 혹시 우리 대학 아닌가하고 기대를 했으나 공식발표 후 정확히 맞으면서 평소 U's Line의 교육부 정책뉴스가 어느 매체보다도 한 발 빠르다는 것을 느꼈지만 이번에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 지난 8월 19일자 보도에서 3~5개 대학이 부정비리로 밀렸다고 밝히고 있다. 8월 19일 보도일시가 나타나 있다.

김하늬 기자  hani@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왕건의 후예

S대 교수입니다. 신뢰도가 뉴스에서 매우 중요하지만 출처 또한 밝히는 게 중요합니다.

2018.08.25 03:17

인생은 돈키호테의 창고

유스라인 사이트에 매일 들어오다시피 합니다. 특종기사도 특종기사이지만 대학사회 주요 현안을 그 때, 그 때 제시해 줘 대학가의 흐름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기사 도움 좀 받겠습니다.

2018.08.24 22:26

2개의 댓글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9길 67-4 (잠원동 10-31)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20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