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교수 즉각 파면하라”…김상곤 교육부장관에게 면담요청서 발송

‘3·8 대학생 공동행동’ , “사건해결과정에, 대학운영에 학생이 참여해야” 주장 오소혜 기자l승인2018.05.16 00: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3.8 대학생 공동행동 소속 학생들이 지난 3월 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3.8 여성의 날 대학생 선언 발표’ 기자회견에서 ‘직장·대학내 성폭력 아웃’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뉴스1>.

[U's Line 오소혜 기자]‘동덕여대 H교수’, ‘성균관대 이모 교수’, ‘서울대 H교수’ ‘이화여대 K교수’ 등의 이름과 하나씩 카네이션을 부스며 성폭력 의혹 교수들을 학교당국과 교육부는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15일 ‘3·8 대학생 공동행동’ 등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스승의 날을 맞아 학내 성폭력 가해 교수들을 교수직에서 그대로 유지되고 있는 것은 교육부와 학교당국의 도덕성이 결여돼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들은 “대학은 가해 교수 징계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는데다 가해자를 고발하는 자보들이 학교에 의해 철거되는 등 공론화조차 요원한 상황”이라며 “가해 교수들은 자신을 고발한 학생들을 명예훼손으로 역고소하고 있는데도 학교 당국은 이를 방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고발된 교수들에 대한 징계가 미미한 수준에 그친다면 사건이 제소된 대학은 물론 드러나지 않은 대학까지 피해자들은 교수들의 일상적 가해와 대학 당국의 묵인·방조 속에서 고통받을 것”이라며 “대학 당국은 지금까지 관행으로 지속해 온 솜방망이 처벌을 그만둬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학생들은 진상조사 과정 이상으로 사건 해결에 참여하지 못하고 징계위원회는 교수들로만 가득하다”며 “인권센터, 성폭력상담소, 심의위원회 등의 기구 또한 학생들은 참여하지 못하거나 요식적인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은 “사건 해결 과정에, 나아가 대학 운영에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들은 교육부에 대해서도 “무책임하게 대학들에 사건 해결의 책임을 떠넘길 것이 아니라 교육 현장에서 성폭력을 근절하려는 노력에 앞장서야 한다”며 “권고 수준을 넘어 가해 교수들이 마땅한 처벌을 받고 피해자들이 보호받을 수 있는 교육 현장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동덕여대, 서울대, 성균관대, 연세대, 이화여대 등 학내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학교의 재학생들이 참여했다.

대학생 단체와 개인 등이 연대해 만든 공동행동은 기자회견 후 성폭력을 저질렀다고 지목된 대학 교수 파면을 촉구하는 면담요청서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앞으로 발송했다고 밝혔다.


오소혜 기자  sohye@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소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난계로 28길 8(남양빌딩) 302호  |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18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