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외국인 유학생 배화접 봉사활동

오소혜 기자l승인2018.04.16 09: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U's Line 오소혜 기자] 아프리카, 유럽, 남미 등 선문대 유학생이 명품 배 생산을 위한 일손돕기에 적극 나섰다.    

선문대학교는 한국어교육원 유학생 160 여명이 지난 15일 천안 직산지역에서 배화접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이날 밝혔다.     

아프리카, 유럽, 남미 등 세계 각국의 유학생 5~10명씩 조를 편성해 20여 농가에 배정돼 봉사활동을 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선문대 한국어교육원과 사회봉사센터가 주관했다.   

배농가의 부족한 일손을 돕고 한국농촌을 체험하기 위해 직산농협의 협조로 배농가 화접 봉사활동이다. 한국어교육원 유학생들은 3년째 배농가를 대상으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지역농민들에게는 유학생들이 얼마나 고마운지 모른다.천안 직산 농협의 송기찬 지도팀장은 “지난해에 이어 외국인들과 화접봉사활동을 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유학생들과 다양한 문화교류를 함께 하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드스키 보이치에흐 제논(폴란드, 20) 학생은 “처음 해본 인공수분이 신기하고 어려웠지만, 농민들과 점심을 같이 먹으면서 많은 추억을 만들 수 있어서 좋았다”며 “앞으로도 봉사기회가 주어진다면 적극 참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어교육원 하채수 원장은 “농촌 봉사활동도 계속해서 전개하겠지만, 지역사회의 다양한 봉사인력과 함께 멘토-멘티 자매결연을 체결하겠다”며, “외국인에게는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한국인에게는 외국어를 배우고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다”며 천안 아산시민의 적극적인 관심을 기대했다.


오소혜 기자  sohye@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소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난계로 28길 8(남양빌딩) 302호  |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18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