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대전 스타트업 타운 조성 기획 발표 개최

곽다움 기자l승인2018.03.12 09: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U's Line 곽다움 기자] 충남대에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조성을 위한 스타트업 타운 조성 기획이 공개된다.

충남대학교는 대전시와 조승래 국회의원, KAIST,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와 12일 오후 2시, 충남대 인재개발원 네트워킹 공간에서 ‘대전 스타트업 타운 조성 기획 발표 및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을 선포한 뒤, 24개 과제 중 혁신생태계조성 전략의 첫 번째 과제인 ‘스타트업 타운’ 조성을 위한 기획안을 발표하고 현장 전문가들로 구성된 패널들로부터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충남대 창업지원단 김영국 단장의 ‘4차 산업혁명 특별시와 스타트업 타운 추진 배경’, 조훈제 액트너랩 대표의 ‘대전광역시 스타트업 조성 기획 보고’ 주제 발표에 이어, 조희수(중소벤처기업부 창업정책총과장), 고영종(고육부 교육일자리총괄과장), 안기돈(대전시 스타트업 타운 조성사업 추진단장), 황태형(로우파트너스 대표), 이윤범(피플맥 대표) 등의 패널 토론이 이어진다.

충남대 창업지원단 김영국 단장은 ‘4차 산업혁명 특별시와 스타트업 타운 추진 배경’ 주제 발제를 통해, 충남대는 지난 2016년, 오덕성 총장 취임 이후 취업·창업에 대한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인프라 구축을 완료하고 인재개발원과 창업지원단을 기반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으로 ‘대학가 스타트업 타운조성’을 기획하고 대전시와 적극 협력해 나가고 있음을 설명했다.

충남대는 청년 일자리창출을 위해 기술창업을 활성화하고 대학주도의 스타트업 기업 성장을 통해 청년이 원하는 질 높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대학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며, 거점 국립대학교의 캠퍼스에서 시작된 창업 열풍이 지역사회로 번져나갈 수 있도록 ‘대전 스타트업 타운조성’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대학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조훈제 액트너랩 대표는 ‘대전광역시 스타트업 조성 기획 보고’ 주제 발표를 통해 미국 보스톤 지역과 중국 북경의 중관촌의 성공적인 대학가 창업타운처럼 대학민국 최고의 대학가 창업타운 조성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보스톤 지역의 창업타운은 하버드대학과 MIT대학의 사이에 위치하며 미국 전체 엔젤투자의 9.4%를 차지할 정도로 누적 5,149개 기술창업기업이 탄생하여 대학가 창업의 메카로 자리잡았고, 중국 북경 중관촌은 뻬이징대학과 칭화대학의 사이에 2014년에 조성된 후로 약 1,000개의 청년창업이 탄생하고 해외의 중국 유학생들이 귀국해 창업한 기업도 약 15%를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보스톤과 중관촌 창업타운의 성공비결은 세계적인 대학들 사이에 위치하여 풍부한 기술과 인력 공급이 원활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대전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의 기초인 SW산업이 전국 3위로, 대한민국의 창업을 선도하는 KAIST를 비롯한 많은 대학, 대덕특구의 출연연 등의 특화자원을 확보하고 있으며, 특히, AI, IoT, 로봇, 등의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들은 모두 SW가 기반이 되고 있는 가운데, 대전의 SW산업은 전국 3위를 기록하고 있기 때문에 기술창업의 여건이 매우 풍부하다고 설명했다.

또, 대한민국 창업을 견인하는 KAIST와 종합대학인 충남대가 입주한 대덕특구 내에 있으며 주변의 많은 대학을 확보한 궁동-어은동 지역은 대전지역에서 최적의 스타트업타운 조성 여건을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핵심 창업지원프로그램인 ‘TIPS’가 최근 5년간 지원하는 전국 423개 기업 중 대전 기업은 68개로 16%를 차지할 정도로 전국에서 가장 왕성한 창업활동이 진행되고 있음을 지적했다.

조훈제 대표는 탁월한 창업생태계 여건을 확보한 대전은 4차 산업혁명 특별시를 견인할 수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대학가 스타트업타운을 조성해 신성장동력 창출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세계적인 혁신기술과 인력을 공급하는 대학들이 위치한 궁동-어은동 일대에 대한민국 최고의 대학가 스타트업타운을 조성하는 한편, 대덕특구의 출연연의 세계적인 혁신기술이 세계시장으로 진출하는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글로벌 엑셀러레이터를 유치하여 STP 기반 글로벌 창업생태계 조성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를 위해 대전 스타트업타운은 글로벌 투자유치와 해외시장을 향해 글로벌 엑셀러레이터를 유치하는 등 민간 중심의 창업생태계를 구축의 필요성이 있으며, 성공적인 창업생태계 조성의 필수조건들인 자금지원, 시장개척, 기술과 인력공급 등의 풍부한 여건 조성을 위해 대전 스타트업타운이 세계적인 글로벌 엑셀러레이터를 유치하는 등 철저하게 민간 중심의 창업생태계를 구축해야 하고 이를 위해 지역 국회의원인 조 의원을 중심으로 충남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KAIST 등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곽다움 기자  dawoom@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다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난계로 28길 8(남양빌딩) 302호  |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18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