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연]김동연 부총리 "청춘들이 힘든 건 사회시스템 문제"

김 부총리 “청년에 직접 고용자금, 세제혜택 검토”..."포퓰리즘 아니라 정책 총동원해 해결할 문제" 오소혜 기자l승인2018.03.07 01: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6일 부산대를 방문해 신분상승을 위한 계층간사다리가 무너진 상태이기 때문에 사회시스템을 시급히 변화 시켜야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김 부총리가 부산대 초청강연 '유쾌한 반란'에서 강연을 하는 모습.

[U's Line 오소혜 기자]"제가 청춘일 때보다 지금 대학생이 더 어렵다. 많은 청춘이 자신의 노력과 능력부족을 자책하지만 그 보다는 사회시스템이 훨씬 더 문제"라는 진단을 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부산대 국제관에서 열린 경제통상대학 초청강연 '유쾌한 반란'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강연에서 이같은 진단을 하면서 "우리 사회에서 신분상승을 할 수 있는 계층 사다리는 단절된 상태"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킹핀'으로 사회보상체계와 거버넌스의 변화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또한 김 부총리는 "공정한 절차를 만들어 누구에게 얼마만큼의 지원을 할 것인지를 정해야 한다는 의미"라며 "우리 사회를 그렇게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킹핀’은 볼링핀중 중앙에 있는 5번 핀으로 스트라이크를 치기 위해서는 꼭 쓰러뜨려야 하는 핀이다.

김 부총리는 아주대 총장 시절 자신이 시행한 '애프터 유(After You)' 프로그램과 파란학기제를 거론하며 대학에서 붕어빵 교육을 받고 모두 비슷한 학생이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애프터 유는 부모소득에 따라 해외경험에서 큰 차이가 난다는 인식에 따라 소득 5분위 이하 가정학생을 대상으로 한 해외연수 무료 프로그램이며 파란학기제는 학생이 듣고 싶은 수업을 신청하고 만드는 제도다.

김 부총리는 "해외연수를 갔다 온 학생들을 만나보니 꿈을 가지고 도전정신이 남달랐고 배려심도 커졌더라. 파란학기제 신청자 중 가장 멋지게 실패한 학생에게는 상을 줬다"며 "잔잔한 바다에서는 좋은 뱃사공이 만들어지지 않는다는 영국 속담처럼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꿈을 변화시켜라"고 조언했다.

또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같은 날 한 인터뷰에서 “청년들에게 직접적인 자금 지원과 세제 혜택 등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필요하면 추경편성도 할 예정이며, 이달 중 일자리 대책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최근 청년에 대한 직접 지원을 언급했는데 서울시의 청년수당과 같은 개념이냐”는 질문을 받고 “현재의 청년 고용관련 지원제도가 대부분 사업주에 대한 지원 형태인데, 청년들을 직접 지원해줄 수 있는 형태가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중소기업 취업이나 창업에 나선 청년들에게 보조금 지급이나 세금 감면 혜택 같은 형태를 강구중”이라고 말했다. 지원예산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추가경정예산, 올해 일자리 예산 등을 잘 집행하고 꼭 필요하다면 올해 추경편성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경 편성을 통해 직접 자금 지원을 하면 ‘포퓰리즘’ 논란이 일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김 부총리는 “포퓰리즘이나 정치 일정을 앞둔 상태에서의 선심성 정책이 아니라 여러 정책수단을 통해 풀어야 할 경제이슈”라고 답했다. 정부는 이르면 이달중 구체적인 청년 일자리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오소혜 기자  sohye@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소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난계로 28길 8(남양빌딩) 302호  |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18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