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7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국제] [글로벌]하버드 인문계열 10년간 10%감소…스탠퍼드 '디지털 인문학' 시도
[U's Line 국제팀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하버드대에서는 지난 10년간 인문계열 학생 수가 20% 정도 감소했으며, 인문계열 학생 다수가 다른 분야로 전공을 바꾸려는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전문가들은 "1970년대 전체의 14%...
U's Line 국제팀  2013-11-09 03:53
[국제] [글로벌] 日 대학·정부 ‘국가경쟁력 해법’, 대학에서 찾는다.
▲ 도쿄공업대학은 세계 최고의 대학 MIT와 학점교류를 맺기 위해 수업의 질을 보장하는 학사정책을 쓰고 있다. [U's Line 국제팀]대학 수준 저하로 인재가 유출되고 있다고 판단한 일본 대학들이 대대적인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일본 대학의 변화 ...
U's Line 국제팀  2013-10-29 10:31
[국제] [국제] 베이징대학 교수 숙청에 눈감는 교류대학들
민주주의 옹호자인 중국 베이징대 경제학과 교수 샤예량은 경찰의 취조와 감금, 자택연금, 심지어 한밤중에 걸려온 50통의 말없는 전화까지 안 당해본 곤욕이 없다. 그런 그가 이젠 직장까지 잃게 생겼다. 올 여름 대학 측이 자신의 종신 재직권을 박탈하기 ...
U's Line 국제팀  2013-10-21 11:29
[국제] 영국 FT, “대졸자 과잉으로 무거운 대가 치르는 한국” 보도
[U's Line 국제팀]우리나라가 고학력자 과잉으로 무거운 대가를 치르고 있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10일 보도했다. FT는 “한국에서는 고교 졸업자 10명 가운데 7명이 대학에 진학한다”면서 대졸자 과잉으로 한국 경제가 성장에 방해를 받...
U's Line 국제팀  2013-10-11 14:47
[국제] [국제]"1점단위 대신 단계별 점수그룹 평가"…日대입개혁안
[연합뉴스]일본정부 `교육재생실행회의'는 단계별 `점수그룹'으로 대학입시를 평가하는 것 등을 골자로 하는 대입 개혁안을 마련중이라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3일 보도했다. 대학입시가 `지식 편중' 평가가 되지 않도록 현행 대학입시센터시험(수능)과 같은 ...
U's Line  2013-10-04 00:36
[국제] [국제]무디스 "美 대학교육 수요감소, 대학 신용등급마저 영향"
[U's Line] 미국 대학들이 등록자 수 감소로 대학 신용에도 변화가 따르고 있다. 9일(현지시간) CNBC 보도에 따르면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대학 등록자 수 감소로 각 학교의 수입이 크게 위협받고 있어 대학교들은 신용등급에 타격을 입을 수 있다...
U's Line 국제팀  2013-09-11 01:13
[국제] 미 대학생 6년만에 감소…히스패닉계 10% 증가
[U's Line 국제팀]지난해 미국내 대학 재학생의 숫자가 6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최근 연방센서스국이 발표하는 '연례 학생 리포트'(School-enrollment report)에 의하면 2006년이래 매년 상승세에 있던 대학 재학...
U's Line 국제팀  2013-09-06 01:17
[국제] 예일-NUS 대학, 동서양 접목기반 목표로 개교
[U's Line 국제팀]미국명문 예일대학과 아시아 명문 싱가포르국립대학이 공동 설립해 운영하는 예일-NUS(싱가포르국립대학교)가 27일 입학생 155명을 맞이하며 개교식을 열었다.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 인터넷판은 예일-NUS 대학이 이날 싱가포르국립...
U's Line 국제팀  2013-08-27 22:11
[국제] [국제]美대학, 학점불신 ‘대학수학평가시험’으로 씻는다.
[U's Line 김성환 뉴욕 특파원]미국 대학들이 기업들 사이에서 학점 인플레이션으로 대학 성적에 대한 불신이 팽배해지자 졸업생들의 능력을 객관적으로 판단하는 데 기준이되는 '대학수학평가시험'을 실시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
U's Line 김성환 뉴욕 특파원  2013-08-27 14:31
[국제] 美 오바마, “새로운 대학평가로 등록금 인상 잡겠다” 발표
[U's Line 김성환 뉴욕 특파원]오바마 미 대통령이 ‘등록금 내리기’ 정책에 앞서 새로운 대학평가를 준비하고 있다. 이 뉴스는 본지 김성환 뉴욕 특파원이 취재해 알렸다. 학비가 적고 졸업생의 수입이 높은 대학일수록 높은 평가를 부여하겠다는...
김성환 특파원  2013-08-25 00:30
[국제] 美 사라로렌스대학, 가장 비싼 학비 대학으로 조사돼
[U's Line 국제팀]미국에서 가장 학비가 비싼 대학으로 사라로렌스대학으로 조사됐다고 22일(현지시간) CBS머니워치가 미국의 고등교육 전문 잡지 ‘더 크로니클 오브 하이어 에듀케이션’지를 인용해 보도했다. 더 크로니클 오브 하이어 에듀케이션은 미...
U's Line 국제팀  2013-08-23 15:22
[국제] [국제]미 오바마, '대학 학비 등급제' 추진
[U's Line 국제팀] 미 버락 오바마대통령이 대학생들의 학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대책으로 '대학 학비 등급제'를 추진한다. 오바마 대통령이 추진하는 이 정책은 대학생들이 재학기간에 지출하는 총 비용을 중심으로 대학 등급을 매기고 이를 연방정부의 ...
U's Line 국제팀  2013-08-23 02:59
[국제] [해외포커스]中 인재들, 칭화·베이징大 건너뛰어 홍콩과기대로
[U's Line 국제팀] 홍콩 과기대 전형에 중국의 우수한 인재들이 대거 몰려들고 있다. 올해에만 150명을 뽑는 데 7000명이 지원해 47대1 경쟁률에서 홍콩과기대의 인기를 실감한다. 이는 개교 이래 최고의 흥행이다. 4500명이 지원한 전년보...
U's Line  2013-08-06 00:01
[국제] [국제]중국 ‘짝퉁 대학’ 경계 주의보
[U's Line 국제팀]중국경제무역대학, 중국금융관리대학, 베이징경제무역대학, 중국우전대학, 중국과학기술관리대학, 중국민항대학, 베이징공상대학, 중국사범대학, 화베이과기대학, 수도경제관리대학… 중국의 유명 대학 평가 사이트인 대학입학넷은 최근 ‘중국...
국제팀  2013-08-03 01:46
[국제] 포모나 컬리지, 아이비리그 대학 제치고 2위
[U's Line 국제팀] LA 인근 클레어몬트에 있는 재학생 1600명의 작은 대학 포모나 컬리지가 포브스가 선정한 미국내 최고 대학 순위에서 아이비 리그 대학을 제치고 2위에 이 대학에 올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포브스 발표에 따르면 1...
U's Line 국제팀  2013-07-26 10:59
[국제] 독일, 대학 졸업장만큼 확실한 연금보험은 없다
독일 고등교육연구소(HIS)는 2001년 대학을 졸업한 5000명을 추적 조사했다. 조사이유는 이들의 생활형태를 알아보기 위한 것이었다. 좀 더 리얼하게 표현하면 독일에서 대학 졸업장이라는 의미는 어디까지인가를 알아보기로 했다는 것이 더 솔직한 표현이...
U's Line 국제팀  2013-07-25 02:35
[국제] [국제]유명 대학 MBA가 싱가포르 떠난다
세계 유수 대학들이 싱가포르를 떠나고 있다. 새로운 둥지로 홍콩을 선택하기 때문인데 그 이유는 중국과의 인접성이 좋아 시장성도 기대할 수 있다는 경영상의 목적이다. 한 동안 아시아 교육 '허브'로 키우겠다며 외국 유명 대학의 경영대학원(MBA) 유치...
U's Line 국제팀  2013-07-23 22:53
[국제] [국제]美, "대학 졸업장 보다 자격증이 효자"
미국 켄터키주 렉싱턴에 사는 에릭 첨블리(24). 2009년 고등학교 졸업 후 이스턴켄터키대에 다니며 보트업체에서 일한 그는 학업과 사업이 모두 지지부진하자 진로를 확 바꾸기로 결심했다. 우선 찾아간 곳은 공립 전문자격증 취득센터. 학비 3500달러(...
U's Line  2013-07-18 00:45
[국제] [해외이슈]"일본 대학 산학협력 해법, 기술이전"
일본 대학이 산학협력 방안으로 기술 이전 활성화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대학 내 특허출원뿐 아니라 기술 이전을 장려하는 조직 시스템을 갖춰나가고 있다. 야마모토 다카후미 도쿄대 기술이전전담조직 토다이 TLO 대표는 지난달 28일 전자신문과 지식...
U's Line  2013-07-03 02:55
[국제] [국제]중국, "대학 소용없다" 무용론 확산
최근 수년간 중국 대학 졸업자들의 취업난이 계속 가중되자 대학 진학의 무용론이 대두되는 조기에 학업중단을 하고 취업전선에 나서게 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그런 배경에는 중국 대학 졸업자의 형편없는 취업률과 졸업 후 대우 때문이다. 취업률...
U's Line 김용한 베이지 특파원  2013-06-30 08:32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9길 67-4 (잠원동 10-31)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20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