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7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국제]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 "대학, 견해 달라도 존중해야"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최근 각 대학이 학생들의 반발로 일부 인사의 졸업연설을 취소한데 대해 "대학이 갈수록 편협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지난 30일(현지시간) 미국 최고의 명문 하버드대학 졸업식 초청 연사로 나와 이같이 ...
U's Line  2014-06-01 16:29
[국제] 하버드대학 "SAT 점수 없이 지원 가능"
확대축소프린트메일담기미국 하버드대학이 미국 대학입학자격시험(SAT) 과목시험 점수가 없는 학생들도 학부 신입생 선발에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고 22일(현지시간) 미국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하버드대 홈페이지에 실린 신입생 선발과정 안내에 따르면 경제...
U's Line  2014-05-25 12:52
[국제] 독일, 대학 진학자 증가…기능 인력 부족 우려
전문 직업교육이 산업 경쟁력의 근간으로 여겨지는 독일에서 갈수록 대학 진학자가 증가하면서 기능 인력 부족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독일 하노버 고등교육연구소(DZHW)와 괴팅겐의 게오르그 아우구스트 대학 사회연구소(SOFI)가 공동 발표한 연구보고...
U's Line  2014-05-22 16:54
[국제] 일본 대학, 지적재산권 학과·커리큘럼 관심 급증
일본 대학들이 지적재산권 인재 양성에 나섰다. 일본은 최근들어 중국의 지적재산권 강화 전략에 위기감이 고조되는 분위기를 띠고 있다. 닛케이신문은 지적재산권 강국을 만들기 위한 노력에 일본 대학들이 앞장서고 있다고 19일 보도했다. 일본은 지난해 세계...
U's Line  2014-05-21 00:39
[국제] 미 공립대, 총장 연봉 많으면 학생 빚 많아
미국에서 총장의 연봉이 많은 대학일수록 대학생의 학자금 빚이 상대적으로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의 민간 연구소인 IPS는 지난 2005년부터 2012년까지 사이에 총장 봉급이 많은 상위 25개 공립대학 학생들의 학자금 빚이 다른 대학교 학생에...
U's Line  2014-05-21 00:25
[국제] 한 대학 학위 40장 美 가문… 기네스북 신기록 등재
특정 대학의 학위만 40장을 가진 미국의 한 가문이 이 부문 세계 신기록을 수립했다. 미국 텍사스주 지역 신문 댈러스 모닝 뉴스는 웨인 가문이 같은 대학 동문을 가장 많이 배출한 가족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고 12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이 가문 출...
U's Line  2014-05-13 11:02
[국제] 대학 캠퍼스 금연 법안 추진
뉴저지주하원에서 주내 모든 공·사립 대학 구내 흡연을 금지하는 법안이 추진되고 있다. 셀레스트 라일리(민주·3선거구) 의원이 발의한 이 법안(A1978)은 7일 고등교육위원회에서 찬성 4, 반대 3으로 통과돼 본회의 표결을 앞두게 됐다. 법안은 캠퍼스...
U's Line  2014-05-10 15:12
[국제] “일류대학이 행복을 가져다주지 않는다”
일류 대학에 입학하는 것이 성공을 보장할 것이라는 통념에도 불구하고 일류 대학과 졸업후 삶과 직장에서 느끼는 행복감 사이에는 아무 연관이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타임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6일 보도했다. 갤럽이 지난 2월 4일부터 3월 ...
U's Line  2014-05-07 23:53
[국제] 독일 대학진학 증가…기능 인력 부족 우려
전문 직업 교육이 산업 경쟁력의 근간으로 여겨지는 독일에서 갈수록 대학 진학자가 늘면서 기능 인력 부족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독일 하노버 고등교육연구소(DZHW)와 괴팅겐의 게오르그 아우구스트 대학 사회연구소(SOFI)가 공동 발표한 연구보고서...
U's Line  2014-05-06 23:20
[국제] 미, 시카고대학 교수진 “공자학원 퇴출” 요구
▲베이징에서 막을 내린공자학원 대회에 105개 나라와 지역의 2,000여 명의 대학 총장과 공자학원 대표들이 참석했다.2011년 중국 국가한어판공실(國家漢語辦公室)은 세계105개 나라와 지역에 350개의 공자학원과 500여개의 공자학당을 세웠다고 밝혔...
U's Line  2014-05-06 16:59
[국제] 미 학생들, 본전 못 뽑는 대학 안 간다
경제 위기로 대학 졸업자들의 취업 전선이 정글로 변하면서 학위가 과연 제값을 하는지 따져보기가 미국에서 한창이다. 컨설팅업체 맥킨지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대졸자의 42%가 학위가 필요 없는 직종에 종사하고 있다. 명문대생의 41%는 희망 분야에서 일...
U's Line  2014-04-23 02:16
[국제] 옥스퍼드 등 英명문대학들도 학점 인플레
영국의 대학들중 옥스퍼드대와 같은 명문대학들에서도 학점 인플레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데일리메일 등이 17일 보도했다. 잉글랜드 고등교육기금운영위원회(HEFCE)가 지난 2011년 대학 문을 나선 123개 대학 졸업생들의 학...
U's Line  2014-04-20 22:59
[국제] 미국서 가장 지적능력 탁월한 교수의 대학은 스탠퍼드大
미국에서 지적 능력이 가장 탁월한 교수들이 모인 대학은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스탠퍼드대학교로 나타났다.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는 대학 관련 전문 조사 집단인 니치(Niche)의 자료를 인용해 뛰어난 교수 자원을 보유한 상위 5개 대학을 6일(현지시...
U's Line  2014-04-08 02:15
[국제] 韓·中 유학생, 英대학 선호…등록금 3배 올라도 계속 늘어
영국의 대학 등록금이 최고 세배로 오르는 등 학비 부담이 증가한 가운데에도 중국과 한국 등 동아시아 출신 영국 유학생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영국을 찾는 전체 외국인 학생 수는 등록금 인상과 비자 문제 등의 영향으로 29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
U's Line  2014-04-03 13:23
[국제] 미국 의대도 합격률 1%대… 모어하우스 의대 ‘바늘구멍’ 1위
미국에서도 의과대학 합격률이 1%대를나타내는 등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최근 학교평가 전문 매체인 US뉴스&월드리포트에 따르면 입학허가율이 가장 낮은 상위 10개 의학전문대학원의 2013년도 평균 합격률은 3.0%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종전 ...
U's Line  2014-03-30 19:43
[국제] 메릴랜드 대학 ‘신입생 군기잡기’ 금지 최고 6개월 징역형 및 5천 달러 벌금
미국 내 대학가에서도 만연한 ‘신입생 신고식’(hazing rituals), 이른바 군기잡기 행위에 대한 처벌이 강화될 전망이다. 최근 한국 내에서도 체육관련 학과생들의 군기잡기가 구설수에 오른 가운데 미국 내에서도 이 문제가 종종 논란이 되고 있으...
U's Line  2014-03-30 18:33
[국제] 北 대학, 경제·경영 관련학과 신설…'경제강국 건설' 필요인력 양성
최근 김일성종합대학을 비롯한 북한의 주요 대학들에 경제·경영 관련 학과가 대거 신설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제강국 건설'을 국가적 목표로 내세운 김정은 정권이 경제개발을 이끌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
U's Line  2014-03-23 21:21
[국제] 美최고 MBA 하버드·스탠퍼드·유펜 공동1위
하버드대와 스탠퍼드대, 펜실베이니아대(유펜)가 미국 최고의 경영대학원(MBA)에 선정됐다. 1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가장 권위있는 대학평가 매체인 'US뉴스&월드리포트'가 발표한 '2015학년도 대학원 랭킹'에 따르면 경영대학원 평가에서 이들 3개 ...
U's Line  2014-03-12 09:52
[국제] `별 그대' 중국 대학 입시시험에 출제
최근 종영한 '별에서 온 그대'의 인기가 중국 대학시험에 출제되는 등 종영이후에도 아시아권에서 인기를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전지현의 '치맥' 한마디에 중국이 온통 치맥 열풍에 휩싸이는가 하면 이번에는 중국 대학 입시시험에도 등장한 것으로 알려졌기 ...
U's Line  2014-03-10 01:10
[국제] "대학 안가는데 미적분 배워야 하나?…" 美 공통교육과정 문제제기
"대학에 안 가는 학생이 왜 셰익스피어와 미적분을 배워야 하나?"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교육 수장인 믹 자이스 교육감은 최근 공화당 여성당원 모임에 참석한 자리에서 "미국 고교생의 70%가 4년제 대학에 가지 않는다"며 소신 발언을 했다. 대학 ...
U's Line  2014-03-04 17:42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9길 67-4 (잠원동 10-31)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20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