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6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국제] 美보고서, "등록금 대비 대학학위 투자가치 여전히 존재"
고액의 등록금을 비롯해 대학을 마치는 데 드는 막대한 비용을 고려하더라도 대학 학위가 여전히 투자할 만한 가치가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뉴욕연방준비은행의 제이슨 R. 아벨과 리처드 데이츠 연구원이 24일(현지시간) 펴낸 보고서에 따르면 학사(4년...
U's Line  2014-06-25 14:56
[국제] 中대학들, 아시아 100위내 18개로 日 20개 맹추격
아시아 최고 고등 교육 수준을 자랑하는 일본에 중국이 바짝 뒤쫓고 있다. 영국 더타임스 교육 계열 주간지인 타임스하이어에듀케이션(THE)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중국은 '아시아 100대 대학'에 18개 대학 이름을 올리며 일본(20개 대학)을 바짝 ...
U's Line  2014-06-22 19:45
[국제] 日도쿄대, 인사 담당자 외면…기업 선호 대학순위 25위
일본 최고 명문 국립대인 도쿄대가기업 인사 담당자들 사이에서 의외로 외면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취직과 전직을 지원하는 닛케이HR이 인사 담당자를 대상으로 신입사원 출신대학 이미지를 조사한 결과 도쿄대는 25위...
U's Line  2014-06-17 23:14
[국제] 오바마, 학자금대출부담경감 행정명령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대학 학자금 상환 부담을 덜어주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연방정부의 학자금 대출을 받은 사람들의 상환 한도를 월소득 10%로 제한하기로 한 학자금 법안의 적용 범위를 확대, 최소 500만명이 추가로 수혜자가 ...
U's Line  2014-06-10 17:38
[국제] 日 빈곤가정 자녀 대학진학률 목표설정해 ‘빈곤 대물림’ 끊는다
일본 내각부가 전문가를 초빙해 설치한 ‘아동 빈곤대책에 관한 검토회’는 5일, 부모에서 자식으로 이어지는 ‘빈곤의 대물림’을 단절하기 위해 아동의 빈곤율과 대학진학률을 수치 목표로 설정해 사태 개선 상황을 검증하는 방안을 정부 대강에 포함하도록 요구하...
U's Line  2014-06-08 21:11
[국제] [국제]대학 등급제 도입에 반발하는 미국 대학들
미국의 대학 총장들이 큰 충격에 빠졌다. 작년에 오바마 대통령이 연설을 통해 미국 내 7000여 개 대학에 등급을 매긴다는 계획을 발표한 것도 모자라, 교육부의 고위 관리가 대학에 등급을 매기는 것이 주방 용품에 등급 매기는 것 보다 딱히 어려울 것이...
U's Line  2014-06-01 23:20
[국제] "스탠퍼드, 첨단기술 열풍 덕에 하버드 위협"
첨단 기술 열풍이 불면서 미국 서부의 스탠퍼드대가 최고 명문대학 자리를 놓고 하버드대를 위협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탠퍼드대는 지난 6년 중 5년간 입시전문기관 '프린스턴 리뷰' 조사에서 고교생이 가고 싶은 대학...
U's Line  2014-06-01 17:06
[국제]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 "대학, 견해 달라도 존중해야"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최근 각 대학이 학생들의 반발로 일부 인사의 졸업연설을 취소한데 대해 "대학이 갈수록 편협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지난 30일(현지시간) 미국 최고의 명문 하버드대학 졸업식 초청 연사로 나와 이같이 ...
U's Line  2014-06-01 16:29
[국제] 하버드대학 "SAT 점수 없이 지원 가능"
확대축소프린트메일담기미국 하버드대학이 미국 대학입학자격시험(SAT) 과목시험 점수가 없는 학생들도 학부 신입생 선발에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고 22일(현지시간) 미국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하버드대 홈페이지에 실린 신입생 선발과정 안내에 따르면 경제...
U's Line  2014-05-25 12:52
[국제] 독일, 대학 진학자 증가…기능 인력 부족 우려
전문 직업교육이 산업 경쟁력의 근간으로 여겨지는 독일에서 갈수록 대학 진학자가 증가하면서 기능 인력 부족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독일 하노버 고등교육연구소(DZHW)와 괴팅겐의 게오르그 아우구스트 대학 사회연구소(SOFI)가 공동 발표한 연구보고...
U's Line  2014-05-22 16:54
[국제] 일본 대학, 지적재산권 학과·커리큘럼 관심 급증
일본 대학들이 지적재산권 인재 양성에 나섰다. 일본은 최근들어 중국의 지적재산권 강화 전략에 위기감이 고조되는 분위기를 띠고 있다. 닛케이신문은 지적재산권 강국을 만들기 위한 노력에 일본 대학들이 앞장서고 있다고 19일 보도했다. 일본은 지난해 세계...
U's Line  2014-05-21 00:39
[국제] 미 공립대, 총장 연봉 많으면 학생 빚 많아
미국에서 총장의 연봉이 많은 대학일수록 대학생의 학자금 빚이 상대적으로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의 민간 연구소인 IPS는 지난 2005년부터 2012년까지 사이에 총장 봉급이 많은 상위 25개 공립대학 학생들의 학자금 빚이 다른 대학교 학생에...
U's Line  2014-05-21 00:25
[국제] 한 대학 학위 40장 美 가문… 기네스북 신기록 등재
특정 대학의 학위만 40장을 가진 미국의 한 가문이 이 부문 세계 신기록을 수립했다. 미국 텍사스주 지역 신문 댈러스 모닝 뉴스는 웨인 가문이 같은 대학 동문을 가장 많이 배출한 가족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고 12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이 가문 출...
U's Line  2014-05-13 11:02
[국제] 대학 캠퍼스 금연 법안 추진
뉴저지주하원에서 주내 모든 공·사립 대학 구내 흡연을 금지하는 법안이 추진되고 있다. 셀레스트 라일리(민주·3선거구) 의원이 발의한 이 법안(A1978)은 7일 고등교육위원회에서 찬성 4, 반대 3으로 통과돼 본회의 표결을 앞두게 됐다. 법안은 캠퍼스...
U's Line  2014-05-10 15:12
[국제] “일류대학이 행복을 가져다주지 않는다”
일류 대학에 입학하는 것이 성공을 보장할 것이라는 통념에도 불구하고 일류 대학과 졸업후 삶과 직장에서 느끼는 행복감 사이에는 아무 연관이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타임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6일 보도했다. 갤럽이 지난 2월 4일부터 3월 ...
U's Line  2014-05-07 23:53
[국제] 독일 대학진학 증가…기능 인력 부족 우려
전문 직업 교육이 산업 경쟁력의 근간으로 여겨지는 독일에서 갈수록 대학 진학자가 늘면서 기능 인력 부족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독일 하노버 고등교육연구소(DZHW)와 괴팅겐의 게오르그 아우구스트 대학 사회연구소(SOFI)가 공동 발표한 연구보고서...
U's Line  2014-05-06 23:20
[국제] 미, 시카고대학 교수진 “공자학원 퇴출” 요구
▲베이징에서 막을 내린공자학원 대회에 105개 나라와 지역의 2,000여 명의 대학 총장과 공자학원 대표들이 참석했다.2011년 중국 국가한어판공실(國家漢語辦公室)은 세계105개 나라와 지역에 350개의 공자학원과 500여개의 공자학당을 세웠다고 밝혔...
U's Line  2014-05-06 16:59
[국제] 미 학생들, 본전 못 뽑는 대학 안 간다
경제 위기로 대학 졸업자들의 취업 전선이 정글로 변하면서 학위가 과연 제값을 하는지 따져보기가 미국에서 한창이다. 컨설팅업체 맥킨지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대졸자의 42%가 학위가 필요 없는 직종에 종사하고 있다. 명문대생의 41%는 희망 분야에서 일...
U's Line  2014-04-23 02:16
[국제] 옥스퍼드 등 英명문대학들도 학점 인플레
영국의 대학들중 옥스퍼드대와 같은 명문대학들에서도 학점 인플레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데일리메일 등이 17일 보도했다. 잉글랜드 고등교육기금운영위원회(HEFCE)가 지난 2011년 대학 문을 나선 123개 대학 졸업생들의 학...
U's Line  2014-04-20 22:59
[국제] 미국서 가장 지적능력 탁월한 교수의 대학은 스탠퍼드大
미국에서 지적 능력이 가장 탁월한 교수들이 모인 대학은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스탠퍼드대학교로 나타났다.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는 대학 관련 전문 조사 집단인 니치(Niche)의 자료를 인용해 뛰어난 교수 자원을 보유한 상위 5개 대학을 6일(현지시...
U's Line  2014-04-08 02:15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난계로 28길 8(남양빌딩) 302호  |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19 U's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