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6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국제] 美에서도 만연한 대학 ‘5학년생’
등록금 부담과 취업난으로 인해 제때 대학을 졸업하지 못하고 학생 신분을 더 유지하는 이른바 ‘대학 5학년 현상’이 미국에서도 만연해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학생들의 자기 계발을 돕는 미국 비영리단체인 컴플리트컬리지아메리카(CCA)가 최근 발표한 보...
U's Line  2014-12-14 16:01
[국제] 한국 미 유학생 81%가 非과학분야 전공자
미국에 유학중인 한국 유학생의 전공비율이 유학생이 많은 다른 국가에 비해 인문·사회 및 예술 분야 등 비과학기술 분야가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연방 이민당국이 최근 공개한 ‘외국인 유학생 현황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10월 현재 미 ...
U' Line  2014-11-15 11:01
[국제] [국제]오바마, “취업 미끼, 대학 지원 중단할 것”
오바마 행정부가 취업을 미끼로 학생들을 울린 일부 대학에 연방정부 지원금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일부 특정대학이 최근 학생들로부터 취업을 미끼로 고액의 학비를 챙겨 미국사회 문제가 됐다. 오바마 행정부는 “이들 비도덕적인 대학이 졸업 후...
U's Line  2014-11-05 01:48
[국제] [국제] 대학 순위, 맹신하면 위험해요
[LA중앙일보 미주판] 대입 지원을 앞둔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대학을 선정하는데 있어 많이 참고하는 게 바로 대학 순위다. 현재 미국에는 졸업생들의 실적만 가지고 따지는 포브스, 학생들이 내는 학비와 학업수준의 상관관계를 따지는 키플링거, 여러 세부사항...
LA중앙일보 미주판  2014-10-20 23:29
[국제] 가장 적은 돈으로 대학을 다닐 수 있는 독일
가장 저렴한 비용으로 대학을 다닐 수 있는 나라는 어디일까.교육선진국 ‘독일’이다. 지난달 독일 니더작센주가 마지막으로 대학 학비를 폐지하기로 결정하면서 독일에 있는 모든 대학의 학비가 무료가 됐다고 CNBC는 16일(현지시각) 보도했다.독일 대학들은...
U's Line  2014-10-19 18:44
[국제] 미국 최고 연봉 전공, 석유공학 초봉 10만 2300달러
세계적인 경제 잡지 가 14일 미국 임금정보 사이트 페이스케일 조사결과를 인용해 미국에서 비교적 높은 연봉을 받을 수 있는 대학 전공과 낮은 연봉 전공을 알렸다. 1위는 석유공학으로 초봉은 대략 10만 2300달러(1억930만원) 2위는 화학공학)으로...
U's Line  2014-10-16 23:42
[국제] 하버드·MIT 기금, 고리대금업 투자 논란
미국 최고의 명문인 하버드대학과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의 자금이 고리대금업 투자자금으로 흘러들어가 논란이 되고 있다고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두 대학의 자금이 고리대금업을 엄격히 금지하는 미국 법규를 피해 벨리즈, 버진아일랜드 등...
U's Line  2014-09-11 02:08
[국제] "부모 재산따라 움직이는 영국 명문대"
부모 재산에 따라 영국 명문대입학이 최대 10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민간 ‘학자금에 관한 독립위원회’는 전날 이같은 내용의 연구보고서를 내놨다. 위원회는 영국 대학들 연평균 등록금이 9000파...
U's Line  2014-08-14 10:10
[국제] "美 밴더빌트대, 학생이 가장 행복한 대학"
미국에서 학생들이 가장 행복한 대학은 테네시주 내슈빌에 있는 밴더빌트 대학으로 나타났다. 미국 입시전문기관 '프린스턴 리뷰'는 379개 대학의 13만 명의 학생에게 '공부를 가장 많이 하는 대학'부터 '가장 잘 노는 학교'까지 대학 생활 전반에 관해 ...
U's Line  2014-08-05 23:55
[국제] 美일리노이대 중국인 유학생 10년새 4천700% ↑
미국의 명문 주립대 일리노이대학-어버나 샴페인의 중국인 유학생 수가 10년새 4천70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 보도에 따르면 올가을 일리노이대학에서 대학생활을 시작하는 중국인 유학생은 약 600명으로 신입생 전체...
U's Line  2014-08-03 14:43
[국제] 中재벌 ‘판스이’ 하버드대에 153억 장학금기부…“자국 대학 외면” 비난
중국의 거대 부동산 투자회사인 소호차이나의 판스이(潘石屹) 회장이 최근 하버드대에 거액의 장학금을 제공키로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중국 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신경보(新京報) 등 중국언론에 따르면 판 회장은 최근 하버드대와 '소호중국장학금' ...
U's Line  2014-07-25 16:05
[국제] 중국 대학입시 대리응시 등 부정 파문
대학 입학시험 대리응시와 체육특기생 가산점 조작 의혹으로 불거진 중국의 입시 부정 파문이 고교 입시로까지 번지고 있다. 16일 관영 중국중앙(CC)TV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시에서 지난달 고교 입시를 치른 수험생 ...
U's Line  2014-07-16 13:40
[국제] [국제]한인 대학생 '4년안에 졸업' 4명 중 1명꼴
# LA 한인타운에 거주하는 김모씨는 UCLA에 입학한지 6년이 지났음에도 학교를 졸업하지 못하고 여전히 학생신분에 머물러 있다. 그는 "나 뿐만 아니라 친구들중 대다수가 5~6년 동안 대학을 다닌다"면서 "입학 4년 만에 졸업하는 친구들이 오히려 보...
U's Line  2014-07-15 01:23
[국제] 넘쳐나는 대졸자, 전 세계 사회적 문제로 대두
전 세계적으로 교육의 양적 평등이 강조되면서 대학졸업자 수가 급격히 늘어나 학력 인플레 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 특히 인구가 13억명에 달하는 중국과 인도의 경우 학사학위 소지자가 매년 수백만 명씩 배출되고 있어 심각한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영국 B...
U's Line  2014-07-05 19:05
[국제] 美보고서, "등록금 대비 대학학위 투자가치 여전히 존재"
고액의 등록금을 비롯해 대학을 마치는 데 드는 막대한 비용을 고려하더라도 대학 학위가 여전히 투자할 만한 가치가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뉴욕연방준비은행의 제이슨 R. 아벨과 리처드 데이츠 연구원이 24일(현지시간) 펴낸 보고서에 따르면 학사(4년...
U's Line  2014-06-25 14:56
[국제] 中대학들, 아시아 100위내 18개로 日 20개 맹추격
아시아 최고 고등 교육 수준을 자랑하는 일본에 중국이 바짝 뒤쫓고 있다. 영국 더타임스 교육 계열 주간지인 타임스하이어에듀케이션(THE)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중국은 '아시아 100대 대학'에 18개 대학 이름을 올리며 일본(20개 대학)을 바짝 ...
U's Line  2014-06-22 19:45
[국제] 日도쿄대, 인사 담당자 외면…기업 선호 대학순위 25위
일본 최고 명문 국립대인 도쿄대가기업 인사 담당자들 사이에서 의외로 외면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취직과 전직을 지원하는 닛케이HR이 인사 담당자를 대상으로 신입사원 출신대학 이미지를 조사한 결과 도쿄대는 25위...
U's Line  2014-06-17 23:14
[국제] 오바마, 학자금대출부담경감 행정명령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대학 학자금 상환 부담을 덜어주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연방정부의 학자금 대출을 받은 사람들의 상환 한도를 월소득 10%로 제한하기로 한 학자금 법안의 적용 범위를 확대, 최소 500만명이 추가로 수혜자가 ...
U's Line  2014-06-10 17:38
[국제] 日 빈곤가정 자녀 대학진학률 목표설정해 ‘빈곤 대물림’ 끊는다
일본 내각부가 전문가를 초빙해 설치한 ‘아동 빈곤대책에 관한 검토회’는 5일, 부모에서 자식으로 이어지는 ‘빈곤의 대물림’을 단절하기 위해 아동의 빈곤율과 대학진학률을 수치 목표로 설정해 사태 개선 상황을 검증하는 방안을 정부 대강에 포함하도록 요구하...
U's Line  2014-06-08 21:11
[국제] [국제]대학 등급제 도입에 반발하는 미국 대학들
미국의 대학 총장들이 큰 충격에 빠졌다. 작년에 오바마 대통령이 연설을 통해 미국 내 7000여 개 대학에 등급을 매긴다는 계획을 발표한 것도 모자라, 교육부의 고위 관리가 대학에 등급을 매기는 것이 주방 용품에 등급 매기는 것 보다 딱히 어려울 것이...
U's Line  2014-06-01 23:2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9길 67-4 (잠원동 10-31)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20 U'sline. All rights reserved.